신한지주, MZ세대 자치 조직 ‘후렌드 위원회’ 신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04 11:15

권지예 기자
 
 이날 열린 첫 화상회의에서 ‘후렌드(who-riend) 위원회’구성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날 열린 첫 화상회의에서 ‘후렌드(who-riend) 위원회’구성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신한금융지주는 MZ세대 직원 중심으로 구성된 자치조직인 ‘후렌드(who-riend) 위원회’를 출범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신한문화를 재창조하기 위해 진행 중인 '리부트(RE:BOOT) 신한'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후렌드 위원회’는 주류 세대로 부상하고 있는 MZ세대 중심으로 전략적 인사이트를 확보하고, 직원들의 창의성과 주도성을 발현할 수 있는 환경을 MZ세대 직원들이 직접 만들기 위해 구성한 자치 조직이다.
 
위원회는 지주회사 내 20~30대 직원 10명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구성됐으며, 신한지주는 위원회 운영 관련 모든 결정권을 MZ세대 직원들에 부여하는 등 위원회의 독립성을 보장했다.
 
지난 3일 열린 첫 회의에서 구성원들은 위원회의 명칭을 직접 결정했으며, 향후 운영방식, 과제 발굴 및 추진 등의 모든 활동을 자치 회의를 통해 선정하고 직접 수행할 예정이다.
 
후렌드란 ‘후(who)와 프렌드(friend)’의 합성어로 누구와도 친구가 될 수 있는 MZ세대의 특성을 지칭한다. 직급과 소속 등을 뛰어넘어 모두가 막힘없이 소통할 수 있는 조직문화를 만들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신한지주는 향후 ‘후렌드 위원회’운영을 통한 성과 및 개선점을 분석한 뒤, MZ세대 중심 자치 조직 구성을 전 그룹사로 확대할 계획이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