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성, 참담한 패전 속 홀로 빛난 경기력...도쿄올림픽이 준 위안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05 22:34

안희수 기자
YOKOHAMA, JAPAN - AUGUST 05: Hyeseong Kim #3 of Team South Korea hits a single in the third inning against Team United States during the semifinals of the men's baseball on day thirteen of the Tokyo 2020 Olympic Games at Yokohama Baseball Stadium on August 05, 2021 in Yokohama, Japan. (Photo by Yuichi Masuda/Getty Images)

YOKOHAMA, JAPAN - AUGUST 05: Hyeseong Kim #3 of Team South Korea hits a single in the third inning against Team United States during the semifinals of the men's baseball on day thirteen of the Tokyo 2020 Olympic Games at Yokohama Baseball Stadium on August 05, 2021 in Yokohama, Japan. (Photo by Yuichi Masuda/Getty Images)

 
올림픽 2연패도 일본전 설욕도 무산됐다. 김혜성(22)만큼은 제 몫을 다했다. 
 
한국은 5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미국과의 2차(패자) 준결승에서 2-7로 완패했다. 타선은 미국 투수들을 전혀 공략하지 못했고, 6회부터 가동된 불펜은 6회 1이닝 동안 5점을 내줬다. 한국은 결승 진출이 무산됐다. 이틀 뒤 도미니카공화국과 초라한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변명이 불가한 경기였다. 구심의 스트라이크존이 들쑥날쑥했지만, 조건은 미국과 같았다. 5회까지 1-2, 추격 사정권에서 경기했지만 6회 투수 교체는 번번이 실패했다. 
 
한국은 4일 일본전에서 2-5로 패했다. 결승전에서 설욕을 노렸지만, 일본전은 치르지도 못한다. 위안은 없다. 
 
그래도 잘한 선수는 칭찬이 필요하다. 5일 미국전에서는 김혜성이 가장 돋보였다.  
 
김혜성은 한국 타선이 미국 선발 투수 조 라이언 상대 침묵이 이어지던 3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3루 베이스를 스치고 좌익 선상으로 타고 흐르는 안타를 치며 분위기를 바꿨다. 한국은 이어진 상황에서 박해민이 희생번트를 성공시키며 '장타자' 강백호 앞에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0-1로 지고 있던 상황에서 동점 기회를 열었다.  
 
이 상황에서는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강백호가 3루 파울 플라이로 물러났다. 김혜성은 다시 한번 분위기를 바꿨다. 한국은 선발 투수 이의리가 다시 1점을 내주며 0-2 리드를 내준 5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허경민이 사구로 출루하며 다시 기회를 열었다. 김혜성은 라이언을 상대로 우익 선상 안타를 치며 1루 주자 허경민을 3루로 보냈다.  
 
김혜성이 다시 한번 만든 기회에서 박해민이 좌중간 안타를 치며 부응, 허경민이 홈을 밟아 1점을 추격했다.  
 
한국은 동점을 만들지 못했다. 후속 강백호가 2루 땅볼에 그쳤다. 미국 내야진이 4(2루수)-6(유격수)-3(1루수) 더블플레이로 연결시켰다.  
 
김혜성은 추가 실점 위기에서 좋은 수비도 보여줬다. 선발 이의리가 5회 말 2사 뒤 에디 알바레스와 타일러 오스틴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추가 실점 위기에 놓였다. 이 상황에서 트리스톤 카사스에게 우측 방면 깊숙한 코스에 안타성 타구를 허용했다. 1루수 김현수가 몸을 날려봤지만, 잡히지 않았던 타구.  
 
김혜성이 이 타구를 잡아냈다. 투수 이의리의 베이스커버도 좋았다. 두 선수가 아웃카운트 1개를 합작했다.  
 
김혜성은 한국이 6회 수비에서 5실점 하며 패색이 짙어진 뒤에도 분투했다. 이어진 공격에서 박건우와 오지환이 연속 안타로 1점을 따라붙은 상황에서 허경민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김혜성은 내야 안타를 치며 대략 득점 기회를 열었다. 후속 타자 박해민과 강백호가 삼진을 당하며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7회 수비에서는 자신이 아웃카운트 3개를 모두 잡아내는 포구를 해냈다. 
 
김혜성은 선발 과정에서 의구심을 줬던 선수다. 그러나 경기에 나설 때마다 인상적인 플레이를 보여줬다. 신인 투수 이의리, 새 대표팀 리드오프 박해민과 함께 도쿄올림픽에서 위안을 안긴 선수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