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양품, 대대적 가격 인하…노재팬에 뜬 자주 끌어내릴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06 09:47

서지영 기자
.

.

 
'무인양품'이 825개 제품 가격을 최고 63% 하향 조정한다고 6일 밝혔다. 일반적인 세일이 아닌, 장기간에 걸친 사실상의 가격 인하라 그 배경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무인양품은 6일 올 가을·겨울 시즌에 걸쳐 '더 좋은 가격, 늘 좋은 가격'을 테마로 가격을 내린다고 밝혔다. 가격 인하 품목에는 의복·잡화 40개 시리즈, 생활잡화 75개 시리즈, 식품 4개 시리즈 등 의식주 기본용품 등이 포함된다.
 
대표적인 가격 재조정 대상 제품은 깃털 베개(1만4900원→9900원), 남녀 인도면 저지 티셔츠(1만1900원→9900원), 소포장 과자 시리즈 80g(1900원→1500원) 등이다.
 
전대환 무인양품의 영업기획팀 팀장은 "생산과정의 간소화·소재의 선택·포장의 간략화라는 3가지 기본원칙을 통해 더 좋은 가격을 실현시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이 이어지면서 이미지와 매출 하락을 겪은 무인양품이 가격 할인 강수를 둔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온다.  
 
시장조사전문업체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2020년 11월27일부터 12월2일까지 전국 만 19~59세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인식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71.8%가 참여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불매 운동 참여 경험 응답자에게 불매 브랜드를 조사한 결과 유니클로(75.7%)가 가장 많았고 아사히(71.1%), 삿포로(56.6%), ABC마트(49.4%), 무인양품(47.5%), 기린맥주(44.4%) 등이 뒤를 이었다. 
 
타격을 입었다. 무인양품은 실제 지난해 지난해 1~8월까지 627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9년 기록한 연매출 1378억원의 절반 수준으로, 영업손실 폭이 117억원까지 벌어졌다. 
 
반면 신세계인터내셔날에 따르면 '자주'는 지난해 매출 2500억원을 기록하며 선전했다. 자주는 무인양품의 라이벌 브랜드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홈 인테리어에 관심이 증가한 가운데 홈퍼니싱에 강점을 가진 무인양품이 대대적인 가격 인하를 선언했다. 향후 어떤 변화가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