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상장 첫 날 상한가 KB 제치고 '금융 대장주'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06 16:05

김두용 기자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연합뉴스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연합뉴스

카카오뱅크(카뱅)가 상한가를 기록하며 시총 11위로 코스피 시장에 데뷔했다.  
 
카뱅은 6일 시초가 5만3700원 대비 가격제한폭(29.98%)까지 오른 6만9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개장 직후에는 하락세를 보이다가 곧 상승 전환해 상승 폭을 키웠다. 시초가는 공모가 3만9000원보다 37.69% 높은 수준이었고, 종가는 공모가를 78.97% 웃돌았다.
 
공모가 2배 시초가에 상한가로 치솟는 이른바 '따상'은 달성하지 못했다. 그러나 카뱅은 '금융 대장주'로 화려하게 증시에 입성했다.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코스피 종목(우선주 제외) 중 11위인 33조1620억원이다. 종전 금융주 1위인 KB금융 시총(21조7052억원)을 12조원 가까이 웃도는 규모다.
 
시총 10위 기아(34조6991억원)와도 불과 1조5000억원 차이에 불과하다. 또 포스코(29조7307억원), 삼성물산(27조52억원), 현대모비스(26조2103원) 등의 대형주를 추월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