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속 투혼의 레이스, 최경선 완주 후 휠체어로 이동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07 12:12

이형석 기자
최경선이 7일 도쿄올림픽 마라톤에 출전해 결승선을 통과한 뒤 휠체어에 실려 이동하고 있다. 게티이미지

최경선이 7일 도쿄올림픽 마라톤에 출전해 결승선을 통과한 뒤 휠체어에 실려 이동하고 있다. 게티이미지

도쿄올림픽 여자 마라톤에 나선 최경선(29·제천시청)은 34위에 그쳤지만, 결승선을 통과한 뒤 휠체어에 실려 휴식 장소로 이동할 만큼 온 힘을 다해 달렸다.  
 

최경선은 7일 일본 삿포로 오도리 공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여자 마라톤(42.195㎞) 경기에서 2시간35분33초를 기록했다. 전체 34위.  
 
이날 마라톤 경기는 오전 7시에 출발 예정이었다. 하지만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도쿄가 아닌 삿포로에서 마라톤 경기가 열렸지만, 무더위는 마찬가지였다. 그래서 출발 시각을 오전 6시로 한 시간 앞당겼다. 선수들은 하루 전에야 출발 시각 변경을 통보받았다.  
 

총 88명의 마라토너가 출발선에 섰지만, 결승선 통과는 73명에 그쳤다. 15명은 레이스를 마치지 못하고 중도 포기했다. 갑자기 변경된 경기 시작에 따른 컨디션, 무더운 날씨와 맞서 싸워야 했기 때문이다.  
 

최경선이 도쿄올림픽 마라톤에 출전해 역주하고 있다.

최경선이 도쿄올림픽 마라톤에 출전해 역주하고 있다.

최경선은 개인 최고인 2시간29분06초에 미치지 못했지만, 역주를 펼쳤다. 목표로 정했던 2시간30분대 진입에는 성공했다. 2시40분 이내에 풀코스를 완주했다. 최경선은 레이스를 마치고 탈진해 휠체어에 실려 휴식 장소로 이동할 만큼 지쳤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달렸다.  
  
안슬기(29·SH공사)는 2시간41분11초로 57위를 했다. 역시 기록에 아쉬움이 남겼지만, 완주에 성공했다.
  
이날 우승은 '하프 마라톤 세계기록 보유자' 페레스 제프치르치르(28·케냐)가 2시간27분20초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