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거래 계좌수 5000만 넘어…사상 최초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08 15:11

권오용 기자
올해 대어 중 하나로 꼽힌 카카오뱅크가 6일 코스피에 상장돼 시초가 5만3700원 대비 가격제한폭(29.98%)까지 오른 6만9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거래소 로비의 전광판에 뜬 카카오뱅크의 상장 축하 문구. 연합뉴스

올해 대어 중 하나로 꼽힌 카카오뱅크가 6일 코스피에 상장돼 시초가 5만3700원 대비 가격제한폭(29.98%)까지 오른 6만9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거래소 로비의 전광판에 뜬 카카오뱅크의 상장 축하 문구. 연합뉴스

 
주식 투자 열풍에 주식 거래 활동 계좌 수가 사상 최초로 5000만개를 넘었다.  

 
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5일 현재 주식 거래 활동 계좌 수는 5002만6237개로 처음으로 5000만개를 돌파했다.  
 
지난 3월 19일 4000만개를 돌파한 이후 5개월 만에 1000만개가 늘어난 것이다.
 
주식 거래 활동 계좌는 예탁자산이 10만원 이상이면서 최근 6개월간 한 차례 이상 거래가 이뤄진 위탁매매계좌 및 증권저축계좌를 말한다.
 
주식 거래 활동 계좌 수는 2007년 7월 1000만개를 돌파한 데 이어 2012년 5월 2000만개를 넘어섰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증시에 돈이 몰리면서 작년 3월에 3000만개를 기록했다.  
 
최근 계좌 수의 증가는 코스피가 사상 최초로 3300선을 돌파하고 코스닥지수도 '닷컴 버블' 이후 20년 7개월 만에 1000선을 넘어서는 등 주가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신규 투자자가 유입된 영향으로 보인다.  
 
올해 SK바이오사이언스,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카카오뱅크 등 굵직한 기업들이 상장을 추진한 것도 증시에 돈이 몰린 요인으로 꼽힌다.
 
향후에도 위탁매매계좌뿐만 아니라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개인형퇴직연금(IRP) 계좌 등이 활성화되면서 자본시장에 자금이 지속해서 유입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ISA에 세제 혜택을 제공하는 법안과 퇴직연금의 사전지정운용(디폴트옵션) 도입이 논의되고 있다.  
 
카카오페이, LG에너지솔루션, 현대중공업 등 '대어'로 꼽히는 기업들의 IPO도 예정돼 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