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시계' 빨라지는 이재용, 첫 투자 행보는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11 07:01

김두용 기자

13일 가석방 이후 첫 투자처 관심
그동안 데드라인 없이 진행됐던 미국 반도체 후보지 결정할 듯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가석방이 결정되면서 ‘삼성의 투자 시계’가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정·재계에서는 ‘가석방의 전제 조건’이 국가 경제를 위한 대대적인 투자라는 하나의 목소리를 내며 무언의 압박을 하고 있다. 이에 이재용 부회장이 출소 이후 어떤 행보를 보일지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11일 재계와 삼성전자에 따르면 총수의 복귀로 그동안 미뤄졌던 삼성그룹의 투자처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첫 투자 결정으로 미국 반도체 프로젝트가 될 가능성이 크다. 삼성은 미국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공장 건설에 20조원의 투자를 발표한 바 있다. 현재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을 비롯해 텍사스주 테일러, 애리조나 인근 굿이어 및 퀸크리크, 뉴욕의 제네시카운티 등 5개 지역을 후보지로 올려놓았다.  
 
최종 결정이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텍사스 오스틴이 가장 강력한 후보지로 떠오르고 있다. 기존의 삼성전자 오스틴 공장에 라인을 증설하는 방안이다. 삼성전자는 이와 관련해 투자의향서를 제출하는 등 텍사스 지방정부와 세금 감면 혜택과 관련해 협상을 진행 중이다. 미국 컨설팅 회사 임팩트 데이터소스가 분석한 삼성전자의 신규 투자로 인한 경제 파급효과는 89억 달러(약 10조원)로 추산된다.  
 
파운드리 사업 투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수감되기 전부터 검토됐던 사안이다. 이 부회장은 2030년까지 경쟁자인 대만 TSMC를 제치고 시스템반도체 글로벌 1위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수감 중에는 데드라인 없이 진행됐던 논의는 이 부회장의 출소 후 급물살을 타게 될 전망이다.
 
경쟁사 TMSC에 인텔까지 파운드리 사업에 뛰어들고 있어 가능한 한 빨리 투자지를 결정하는 게 좋다. 이미 TMSC는 향후 3년간 1000억 달러(약 114조원) 투자를 선언하며 앞선 행보를 보인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데드라인 없이 검토해왔지만 올해 안에는 투자지가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대규모 인수합병(M&A)도 논의될 전망이다. 이 부회장이 세운 2030년 시스템 반도체 글로벌 1위 달성을 위해서는 M&A 없이는 사실상 불가능한 시나리오다. 이에 오는 13일 출소 이후 공격적인 투자 행보가 기대되고 있다. 삼성은 2017년 자동차 전장업체 하만 인수 이후 M&A가 중단된 상황이다.  
 
반면 엔비디아(ARM), AMD(자일링스), SK하이닉스(인텔 낸드사업부) 등이 굵직한 M&A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 미국 반도체 업체 퀄컴도 자동차 부품업체 비오니어 인수 입찰에 가세하는 등 업계 경쟁사들의 투자 속도가 가속화되고 있다.  
 
이 부회장은 104조원 실탄을 앞세워 M&A 후보를 물색할 전망이다. 서병훈 삼성전자 IR담당 부사장은 지난 7월 “사업이 급변하고 패러다임이 변화하면서 핵심 역량을 보유한 기업에 대한 전략적인 M&A가 필요하다고 본다. 3년 내 의미 있는 인수합병을 하겠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또 삼성전자의 신사업을 비롯해 삼성SDI의 첫 미국 배터리 공장 신설, 코로나19 백신 확보 등에서 이 부회장의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