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3년차 켈리가 말하는 '반갑다 서건창, 최고 전력·스쿼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11 13:00

이형석 기자
케이시 켈리(32)는 LG에서 세 시즌째 뛰고 있는 외국인 선수다. 좋은 기량을 선보이고, 동료들과 융화력도 뛰어나다. 재계약 직후엔 "LG의 우승을 원한다"고 여러 차례 밝혔다.  
 
후반기 첫 경기에 선발 투수로 낙점된 그는 산뜻한 재출발을 알렸다.  
 
켈리는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SSG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4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으로 팀의 4-0 승리를 견인했다. 시즌 6승(4패)째를 달성했고 평균자책점은 3.56에서 3.29로 낮췄다.  
 
단 한 개의 볼넷도 내주지 않으면서 탈삼진은 7개나 뽑는 위력을 발휘했다. 5월 17일 삼성전 이후 시즌 두 번째 퀄리티 스타트 플러스(7이닝 이상 3자책 이하)의 투구를 했다. 총 88개의 효율적인 투구 수로 마운드를 지켰고 스트라이크 비율도 74%(65개)에서 보이듯 공격적인 투구를 펼쳤다. 최고 구속은 149㎞까지 나왔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리그 재개 여부를 걱정했는데 유강남·문보경의 홈런과 야수진의 도움 덕에 이겨서 기쁘다"며 "전반기 때 변화구가 안 좋아 볼넷과 출루 허용이 많았다. 오늘은 적극적으로 투구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반겼다.  
 
LG는 10일 잠실 SSG전을 시작으로 후반기 일정에 돌입, 7월 5일 잠실 한화전 이후 약 5주 만에 다시 리그 일정을 소화했다. 그 사이에 우천 순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올림픽 휴식기 등이 껴있었다.  
 
팀을 재정비하는 동안 새로운 얼굴이 합류했다. 로베르토 라모스의 대체 선수로 저스틴 보어가 합류했다. 또 7월 말 키움과의 트레이드를 통해 정찬헌이 떠나고, 내야수 서건창이 합류했다.  
 
켈리는 특히 서건창의 합류를 반겼다. 그는 "서건창이 합류해 기대된다. 키움 때 상대하기 정말 껄끄러웠다"라고 반겼다. 켈리는 '키움 서건창'과의 16차례 승부했다. 피안타율 0.357(14타수 5안타)에 볼넷 2개를 허용했다. 상대 성적이 안 좋은 편이었다. 그래서 "더 이상 서건창과 승부하지 않게 돼 안도감이 든다"라고 했다.  
 
켈리는 "보어에게는 돈까스와 라면을 추천했다. LG가 한국에서 가장 큰 서울을 홈 구장으로 두고 있어 다양한 음식과 즐길거리가 있다고 소개해줬다"며 "보어가 벌써 클럽하우스에서 동료들과 잘 어울린다. 후반기 남은 여정이 기대되고, 보어가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켈리는 LG에 대한 애정이 크다. 재계약 직후 "우리 팀이 더 높은 곳에 갈 수 있다" "우리에게는 아직 우승이라는 남은 숙제가 있다" "2021년이 우리 팀의 우승 적기다"고 밝히기도 했다.  
 
켈리는 10일 팀의 4-0 영봉승을 견인하며 선두 KT를 한 경기차로 바짝 추격하도록 도왔다. 그는 "KT가 현재 선두를 달리지만 우리가 건강하게 완주하면 좋은 결과가 반드시 있을 것"이라며 "LG에서 3년째 뛰고 있지만 지금이 가장 좋은 구성, 전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