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택시, 배차비 인상 재조정…최대 5000원→2000원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13 14:15

안민구 기자
카카오 택시.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 택시.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가 택시 요금 인상안을 재조정하기로 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택시 '스마트호출' 서비스 요금을 현행 '0원~5000원'에서 '0원~2000원'으로 재조정한다고 밝혔다.
 
돈을 더 내면 카카오 택시가 빨리 잡히는 기능인 스마트호출은 지난달 30일부터 최대 5000원의 탄력 요금제가 적용됐다. 이전까지는 주간 1000원, 심야(오전 0~4시) 2000원의 일괄 요금이었지만, 수요가 몰리는 시간에는 돈을 더 받을 수 있게 상한을 열어둔 것이다.
 
이를 두고 택시업계는 사실상 요금 인상이라며 반발해왔다.
 
택시4단체는 성명을 통해 "결국 택시를 이용하는 승객 입장에서는 택시요금의 인상과 다르지 않다"며 "직영과 가맹, 중개사업까지 택시산업 전체를 좌지우지하며 권력을 움켜쥔 플랫폼 독점기업의 횡포가 극에 달한 모습"이라고 반발했다.
 
이에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를 잡기 어려운 시간대나 지역에서 기사님이 호출을 더 적극적으로 수락할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도입한 기능이었지만, 이용자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들었다"며 요금제를 조정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