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네르바체, 김민재와 4년 계약 공식 발표…등번호 3번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14 09:15

배영은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 중앙수비수 김민재(24)가 터키 프로축구 명문클럽 페네르바체에 공식 입단했다.  
 
페네르바체는 14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에 등번호 3번 유니폼을 입은 김민재의 사진을 올리면서 "베이징 궈안(중국)에서 뛰던 수비수 김민재를 영입했다. 4년 계약을 했다"고 발표했다.
 
페네르바체는 또 한글로 "김민재 선수가 우리 페네르바체에 왔습니다. 김민재 선수에게 우리의 역사이자 자랑인 줄무늬 유니폼과 함께 커리어에 행운과 우승을 기원합니다. 한국의 형제 나라인 터키에서 28번의 우승을 하고 가장 많은 트로피를 받은 페네르바체에 오신 김민재 선수 환영합니다!"라고 적었다.  
 
페네르바체는 지난 8일 이미 구단 공식 소셜미디어(SNS)에 "김민재와 이적 협상을 시작했다. 김민재는 8일 이스탄불에 도착해 협상을 이어가면서 메디컬 테스트를 받을 예정"이라고 공개한 바 있다.  
 
김민재는 2016년 6월 경주한수원에 입단한 뒤 그해 겨울 K리그1 전북 현대로 이적했다. 이듬해 K리그 영플레이어상을 받는 등 한국을 대표하는 중앙수비수로 성장했다. 2019년 1월 베이징 궈안으로 팀을 옮겼고, 계약은 올해 말 끝난다.  
 
1907년 창단한 페네르바체는 터키 1부리그에서만 19차례나 우승한 전통의 명문이다. 독일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메주트 외질도 뛰고 있다.  
 
지난달 페네르바체 사령탑으로 부임한 비토르 페헤이라 감독이 중국 하이강(2017~2020년) 시절 눈여겨 본 김민재의 영입을 구단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페네르바체는 오는 16일 아다나 데미르스포르와 원정경기로 새 시즌 정규리그 일정을 시작한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