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진, 수년간 괴롭힌 가해자들에 법적 대응…"선처 없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14 13:48

배영은 기자
 
올림픽을 마치고 귀국하는 여자 배구 국가대표 김희진 [연합뉴스]

올림픽을 마치고 귀국하는 여자 배구 국가대표 김희진 [연합뉴스]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4강 주역인 국가대표 김희진(30·IBK기업은행)이 수년간 무분별한 명예훼손과 협박 등에 시달려온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희진은 더는 참지 않고 법적 대응에 나선다.  
 
김희진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주원의 김진우 변호사는 14일 "이미 확보된 많은 증거를 바탕으로 가해자들에 대한 형사고소와 추가적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일체 예외 없는 강경한 법적 대응에 착수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또 "김희진이 지난 몇 년간 다수의 가해자에게 시달려왔다. 최근 도쿄올림픽을 기점으로 선수 본인은 물론 가족, 지인, 구단에 대해서도 가해 행위가 확대되고 있다"며 "더는 이런 터무니없는 가해 행위들을 견디는 것만이 최선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그동안 유지해 온 관용적인 태도를 버리기로 했다"고 법적 대응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김 변호사에 따르면, 가해자들은 ▲지속적인 모욕과 협박 ▲부적절한 만남 강요 ▲사칭 SNS 계정을 통해 주변 지인들에게 접근 ▲일면식도 없음에도 선수와의 친분을 언급하며 선수를 깎아내리는 악의적인 명예훼손 ▲조작·합성된 이미지 유포 등의 행위로 김희진을 괴롭혀왔다.  
 
김 변호사는 "2016년 리우올림픽 이후 피해가 계속됐지만,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더 많아졌다. 김희진은 올림픽을 앞둔 팬과 동료에게 피해가 될까 봐 참고 또 참았다"며 "김희진에 대한 악성 게시글과 허위사실 유포 행위에 대한 적극적인 제보도 요청한다. 일체의 선처나 합의 없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