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쿠치 이기고도 '시즌 6패' 아쉬운 류현진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15 14:49

김식 기자
Aug 8, 2021; Toronto, Ontario, CAN; Toronto Blue Jays starting pitcher Hyun Jin Ryu (99) pitches to the Boston Red Sox in the first inning at Rogers Centre. Mandatory Credit: John E. Sokolowski-USA TODAY Sports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ug 8, 2021; Toronto, Ontario, CAN; Toronto Blue Jays starting pitcher Hyun Jin Ryu (99) pitches to the Boston Red Sox in the first inning at Rogers Centre. Mandatory Credit: John E. Sokolowski-USA TODAY Sports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류현진(34·토론토)이 광복절 승리를 눈앞에서 날렸다. 7회 말 1사에서 단행한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의 투수 교체가 아쉬움을 남겼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각)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T-모바일파크에서 열린 시애틀과의 메이저리그(MLB) 원정경기에서 6⅓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4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시즌 12승 고지에 오르지 못한 채 6패째를 기록했고, 시즌 평균자책점은 종전 3.62에서 3.72로 올라갔다.
 
토론토 불펜은 류현진이 마운드를 떠난 뒤 와르르 무너졌다. 결국 토론토는 9-3으로 역전패 했다. 승리를 앞둔 상황에서 류현진은 한순간에 패전 투수가 됐다.
 
류현진의 출발은 좋지 않았다. 0-0으로 맞선 1회 말 1사 후 미치 해니거를 볼넷으로 내보냈다. 이어 타이 프랭스에게 직구를 던지다 중월 투런포를 얻어맞았다. 시즌 15번째 피홈런.
 
토론토 타선도 추격을 시작했다.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2회 초 우월 솔로포를 때린 데 이어 3회초 1사 1, 2루에서는 중전 적시타를 때려 2-2 동점을 만들었다. 류현진은 홈런을 맞은 뒤 14타자 연속 범타로 시애틀 타선을 압도했다. 초반에 흔들렸던 제구가 잡혔고, 체인지업의 위력이 되살아났다.
 
5회 초 1사 1루에서 에르난데스가 2루타를 날려 1사 2, 3루가 되자 시애틀 선발 기쿠치 유세이(일본)가 강판됐다. 광복절 한일전 승부는 류현진에게 기울기 시작했다. 루데스 구리엘의 3루 땅볼 때 3루 주자 보 비솃이 득점해 토론토가 3-2로 역전했다.
 
류현진은 6회 말 선두타자 제이크 프랠리에게 우전 안타를 내줘 연속 범타 행진을 멈췄다. 다음 타자 JP 크로포드를 유격수 병살타로 처리하면서 위기를 넘겼다. 그러나 7회 말에는 선두타자 프랭스에게 중월 3루타를 맞은 게 화근이었다. 카일 시거를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웠지만, 아브라함 토로를 볼넷으로 내보내면서 1사 1, 3루 위기로 이어졌다.
 
토로에게 준 볼넷은 고의에 가까운 걸로 보였지만,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을 트레버 리차즈와 교체했다. 투구 수 89개. 그러나 리차즈가 다음 타자 루이스 토렌스에게 좌월 3점포를 얻어맞으면서 토론토는 5-3 역전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실점은 4점으로 늘어났다.
 
반면 시애틀 선발 기쿠치는 1회 초부터 2점을 지원 받고도 5회를 채우지 못했다. 기쿠치는 4회 초까지 4사구 5개를 내주며 투구 수 88개를 기록했다. 기쿠치는 4⅓이닝 동안 5피인타 3실점으로 물러났다. 시애틀의 7회 역전으로 패전에서 벗어났다.
 
김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