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두심' 김새론-남다름, 쾌감 모먼트 방송 4회만 1000만뷰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18 17:39

황소영 기자
'우수무당 가두심'

'우수무당 가두심'

'우수무당 가두심' 4회까지 본편 누적 조회수 1000만뷰를 돌파, 새로운 퇴마 로그 열풍을 입증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첫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우수무당 가두심'은 원치 않는 운명을 타고난 소녀 무당 김새론(가두심)과 원치 않게 영혼을 보게 된 엄친아 남다름(나우수)이 위기의 18세를 무사히 넘기기 위해 함께 미스터리를 파헤쳐가는 고교 퇴마로그다.  
 
지난 4화에는 소녀 무당 김새론과 영혼을 보기 시작한 남다름이 영혼을 보는 세상을 공유한 후 묘한 동질감을 느끼기 시작했다. 꼴찌 학생의 목숨을 위협하는 악령으로부터 친구 윤정훈(일남)을 구하기 위한 작전에 돌입하며 폭풍같이 휘몰아치는 스토리 전개를 보여줬다. 또한 남다름은 "이건 기억만 가져갈게"라며 김새론을 껴안았고, 김새론 역시 떨리는 마음을 자각하며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자극했다.
 
우정과 설렘을 넘나들며 퇴마 듀오로 활약하는 김새론과 남다름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은 뜨겁다. 지난 2009년 데뷔한 이들은 아역 시절부터 미래가 기대되는 배우로 손꼽힌 것은 물론 차곡차곡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대중에게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 시켜왔다. 어느덧 데뷔 13년 차를 맞이한 두 사람은 잘 자란 배우의 표본으로 훈훈한 비주얼을 뽐내며 당당히 20대 대표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김새론과 남다름은 그동안 쌓은 연기력을 아낌없이 발휘하며 '우수무당 가두심'을 이끌고 있다. 특히 두 청춘 배우가 보여주는 풋풋한 로맨스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간질간질하게 한다. 영혼들이 보이는 세계를 사는 김새론과 남다름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서로에게 스며드는 감정을 세심하게 표현해 시청자들의 감탄을 불러 일으키는 것. 더욱이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를 한층 극대화하는 로맨스 장면들이 매회 시청자들의 심장을 떨리게 하며 설렘 지수를 높이고 있다. 교실 한복판에서 김새론을 껴안는 남다름의 직진 포옹을 시작으로 애절한 손길이 닿은 쓰다듬기, 한밤 중 찾아가 깊은 대화를 나누다 서로에 대한 공감에 힘입어 따스한 포옹을 나누는 등 심쿵 모먼트들이 다수 연출되며 대리만족을 선사하고 있다.  
 
두 사람은 로맨스뿐 아니라 자연스럽고 몰입감 넘치는 액션 연기까지 소화하며 통쾌한 퇴마 모먼트를 안겼다. 악령을 막아서다 쓰러지기도, 저마다의 무기로 악령을 직접 공격하기도 하며 대결을 펼치는 액션 씬에서 김새론과 남다름은 상상 속 악령과 차진 합을 보여주며 실감 나는 연기를 펼치고 있다. 덕분에 시청자들은 어느새 악령으로 뒤덮인 극중 송영고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현실감을 느끼며 쫄깃하고 흡입력 넘치는 쾌감을 100% 체험하고 있다.  
 
퇴마부터 로맨스까지 꽉 잡으며 13년 차 배우로서의 내공을 과시한 김새론과 남다름의 활약으로 '우수무당 가두심'은 단 4화 만에 1000만뷰 달성이라는 기염을 토했다. 제작진은 "김새론과 남다름 두 배우의 몰입감 넘치는 연기와 매력이 퇴마 로맨스라는 참신한 소재, 탄탄한 스토리와 시너지를 일으키고 있다. 특히 드라마가 중후반부로 나아갈수록 김새론과 남다름이 악령의 위협으로 위기에 빠지며, 서로에게 더욱 강하게 이끌리게 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우수무당 가두심'은 매회 20분 내외, 총 12부로 구성된다.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공개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