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찬2' 하니 첫사랑… 트라이애슬론 허민호 등장에 술렁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22 10:43

김진석 기자
뭉쳐야 찬다2

뭉쳐야 찬다2

EXID 하니의 첫사랑이 '뭉쳐야 찬다2'에 도전장을 내민다.

 
22일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2'에는 트라이애슬론 한국 최초 국가대표 허민호가 등장, EXID 하니와 남다른 인연은 물론 상상초월 능력까지 선보인다.
 
철인 3종이라고도 불리는 트라이애슬론은 수영·사이클·마라톤 순으로 세 종목을 연이어 이루는 경기다. 허민호는 국내에서 세계대회에 출전한 유일한 선수이자 200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트라이애슬론 혼성 릴레이에서 은메달을 딴 역대급 레전드 선수다. 이렇듯 생소한 종목에서도 값진 결과를 이뤄낸 그의 노력에 경의를 표하는 가운데 돌연 EXID 하니의 마음을 훔친 남자라는 뜻밖의 타이틀로 출연진을 깜짝 놀라게 한다.
 
허민호는 철인 3종을 했던 하니와 초·중학교 때 같이 운동한 사이였다며 같이 축구를 하던 도중 자신이 찬 공에 하니의 눈에 상처가 났다고 밝힌다. '나 시집 못 가면 어쩔거야'라던 하니의 걱정에 "내가 너 책임질게"라는 '심쿵' 박력을 보였던 일화를 전해 현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하니 역시 직접 하민호를 언급하며 학창시절 짝사랑한 오빠라고 밝힌 적 있어 두 사람의 뒷 이야기가 더욱 궁금해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피지컬 테스트에서도 남다른 능력을 보인다. 평롤러 위에서 자전거를 타며 줄넘기·패스까지 하는 엄청난 균형감각을 보이는가 하면 최고 속도 109km/h를 찍는 스피드까지 자랑했다. 이동국의 눈을 반짝이게 하며 '이동국의 남자' 타이틀을 찜한 그는 중학교 선후배 사이라는 박태환을 향해 "제가 나은 것 같다"고 도발까지 감행, 운명처럼 '안정환의 남자'와 라이벌 구도를 형성해 웃음을 터뜨렸다.
 
방송은 22일 오후 7시 40분.
 
김진석 기자 kim.jinseok1@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