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언니' 박세리 "내 태몽 가물치 승천하는 꿈"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23 15:38

황소영 기자
'노는 언니'

'노는 언니'

김은혜와 조해리, 김자인이 '노는 엄마들'로 변신, 힐링 데이를 음악과 이야기꽃으로 물들인다.

 
내일(24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될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에는 국가대표에서 엄마가 된 김은혜와 조해리, 김자인이 육아에서 벗어나 언니들과 함께 힐링 데이를 보내는 가운데 네버엔딩 토크타임으로 흥을 한껏 끌어올린다.  
 
먼저 '세계 최고 클라이머' 김자인이 등산용 밧줄의 독일어인 자일과 암벽 등산의 메카 인수봉에서 글자를 따 자신의 이름을 지었다고 밝힌다. 심지어 친오빠인 김자하와 김자비의 이름도 클라이밍과 관련됐다고 덧붙여 이름부터 클라이머 운명을 타고난 삼 남매의 사연이 흥미를 돋운다.
 
작명에 이어 언니들의 예사롭지 않은 태몽 이야기도 귀를 기울이게 한다. 박세리는 아버지가 태몽을 꾸셨다고 언급, 커다란 가물치가 연못에서 승천하는 꿈이 자신의 태몽이었다며 남다른 클래스를 뽐낸다. 이를 듣던 '쇼트트랙 최고령 금메달리스트' 조해리도 자신의 태몽을 통해 금메달을 예상했다며 힘든 훈련을 버티게 한 비상한 태몽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런가 하면 이번 방송에는 언니들이 레트로 분위기가 물씬 느껴지는 LP바에 도착, 각자의 신청곡을 들으며 추억에 빠진다. 임신이 되고 출산하기까지 약 1년 동안 이어폰을 꽂고 홀로 태교 음악을 들어오던 '노는 엄마들' 김은혜, 조해리, 김자인은 물론, 운동만 하던 언니들도 이런 곳은 처음이라며 들뜬 마음으로 이야기꽃을 피운다. 뿐만 아니라 조해리는 파일럿 남편 덕분에 무료로 비행기를 이용한다고 고백해 전 세계 어디든지 갈 수 있다는 이들 부부의 이야기도 궁금해진다.
 
'노는 언니'는 넷플릭스에서도 방영,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E채널을 통해 선수들의 생생한 현장 소식을 만나볼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