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처럼 빵빵...'온몸이 무기' 라스, 득점 선두 질주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23 16:10

박린 기자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수원FC의 돌풍이 거세다. 올해 승격 팀인데, 21일 기준 K리그1 3위(9승 7무 9패·승점 34)다. 최근 8경기에서 5승 2무 1패로 상승세다.  
 

수원FC는 2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제주 유나이티드를 1-0으로 꺾었다. 공격수 라스(30)가 후반 21분 결승 골을 터트렸다. 양동현이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양보하자, 키커로 나선 라스가 골키퍼를 완전히 속이고 성공했다.  
 
라스는 올 시즌 리그 14호골을 기록, 득점 단독 선두로 재도약했다. 리그 득점 2위 제주 주민규(13골)가 이 모습을 초조하게 지켜봤다.  
 
남아공 국가대표 출신이자 네덜란드 이중 국적인 라스는 지난해 K리그1 전북 현대에서 ‘벨트비크’란 이름으로 뛰었다. 하지만 10경기에서 단 1골에 그쳤다. 작년 7월 K리그2(2부) 수원FC로 임대됐는데, 사실상 퇴출이었다. 등록명을 ‘라스’로 바꾼 그는 1부 승격을 이끌었다. 올 시즌 수원FC로 완전 이적한라스는 예능 ‘라스(라디오스타)’처럼 빵빵 터진다.
 

라스는 22일 카카오톡 인터뷰에서 “한국 축구팬들이 ‘라스’라고 부르는 게 더 편할 것 같아 등록명을 바꿨다”고 했다. 라스 측 관계자는 “네덜란드 현지 발음으로는 ‘라스벨트바이크’다. 이름이 긴 데다, ‘벨트와 바이크’라고 들릴 수 있어 줄여서 등록했다. ‘라스’는 공격수 이름치고는 순해 보인다는 의견도 있었다. 수원FC에 온 뒤 분위기 전환 차원에서 등록명을 바꿨다”고 전했다.  
 

라스는 “등록명을 바꾼 게 득점에 도움이 된 건 아니다”며 웃었다. 라스는 “작년과 가장 큰 차이는 K리그 스타일에 100% 적응이 됐다는 거다. 감독님과 선수들이 도와줘 많은 자신감을 얻었다”고 했다.  
 
.

.

라스는 전북 시절 기회를 많이 못 받았을뿐더러 ‘타깃형 스트라이커’로만 뛰었다. 하지만 김도균 수원FC 감독이 신뢰를 보내며 많은 출전시간을 부여했다. 원래 큰 키(196c㎝)에도 발이 빨랐던 라스는 공중볼 경합뿐만 아니라 공간 활용 플레이도 펼치고 있다.  
 

라스는 지난달 25일 선두 울산 현대를 상대로 4골을 몰아쳤다. 헤딩슛, 로빙슛 등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라스는 “내 생각에도 온몸이 무기다. 하하. 난 다양한 스타일과 전술을 소화할 수 있다. 팀이 파워풀한 플레이를 펼치게 돕는 걸 좋아한다”고 했다.
 

라스는 현재 솔로지만, 네덜란드에 아들과 딸이 있다. 그는 “경기 전에 항상 아이들에게 전화를 건다. 둘 다 스파이더맨을 좋아해 거미줄을 쏘는 세리머니를 한 적도 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열혈 팬인 아들이 내게 ‘호날두 세리머니를 해달라’고 요청한다. 근데 그렇게 좋은 생각인지 모르겠다”며 웃었다.  
 

라스는 “제주전에 페널티킥을 양보해 준 양동현에게 고맙다. 내가 ‘개인 통산 100골에 2골밖에 남지 않았으니 페널티킥을 차라’고 했지만, 양동현이 ‘아냐. 득점 선두로 올라서야지’라고 말해줬다. 정말 멋진 남자다. 난 ‘우리 힘을 합해 넌 100골, 난 득점왕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박린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