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로코퀸 수식어 부담있지만 로코 원해”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24 16:50

강혜준 기자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배우 신민아가 ‘로코퀸’ 수식어의 부담을 털어놨다.  
 
신민아는 24일 오후 tvN 새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참석했다.  
 
신민아는 ‘갯마을 차차차’를 택한 이유에 대해 “일단 대본이 너무 재미있었다. 로코를 하고 싶었다. 대본을 봤는데 이야기도 단단하고 사람 사는 이야기들이 굉장히 재미있었다. 캐릭터에도 마음이 많이 갔다”고 밝혔다.
 
신민아는 명실상부 한국 최고의 로코퀸으로 불린다. 전작 ‘나의 사랑 나의 신부’는 물론, 드라마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오 마이 비너스’, ‘내일 그대와’ 등을 통해 로맨틱 코미디 연기의 정수를 보여줬다.  
 
 
 
그러나 정작 신민아는 ‘로코퀸’ 타이틀에 대해 “퀸은 좀 부담스럽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여러가지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다. 오랜만에 말랑말랑하고 재밌는 걸 해보고 싶어서 (이 드라마를) 선택했다. 부담감보다는 많은 분들이 기대해주셔서 화이팅하며 찍고 있다”고 설명했다.
 
 
‘갯마을 차차차’는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신민아)과 만능 백수 홍반장(김선호)이 바닷마을 공진에서 펼치는 티키타카 힐링 로맨스를 담아낸 작품이다.
 
‘갯마을 차차차’는 오는 28일 오후 9시 tvN에서 첫 방송된다.

 
강혜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