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연예스포츠미디어협회 사단법인 등록… 일간스포츠 등 11개 언론사 가입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24 10:54

이현아 기자
국내 주요 연예‧스포츠 언론사들의 모임인 한국연예스포츠미디어협회(약칭 연미협)가 24일 사단법인 등록을 마쳤다.
 
연미협(회장 손남원)은 지구촌의 급변하는 뉴스 생태계 변화에 공동 대처하기 위해 공식적인 첫 걸음을 내디딘다.
 
올 초 창립총회를 개최한 연미협은 이날 사단법인 등록을 마치고 앞으로 회원사 저작권 보호와 연예‧스포츠 뉴스 서비스의 개선 등 본격적인 협회 활동에 돌입할 계획이다.
 
창립 회원사는 뉴스엔, 마이데일리, 스타뉴스, 스포츠동아, 스포츠서울, 스포츠조선, 스포티비뉴스, 앳스타일, 엑스포츠뉴스, 일간스포츠, OSEN (가나다 순) 등 11개 언론사다.
 
연미협 측은 “최근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에 발맞춰 품격있는 보도와 건강한 미디어 생태계를 지향하는 언론사들이 뜻을 모아 출범한 단체”라고 사단법인 발족의 취지를 설명했다.
 
활동 목적은 ▲올바르고 건강한 연예스포츠 뉴스 생산 및 유통 구조 확립 ▲연예‧스포츠 관련 산업 발전에 기여 ▲K팝을 비롯한 한류 문화 수출 및 세계화에 기여 ▲연예‧스포츠 뉴스에 대한 불공정한 차별조치 시정 ▲연예‧스포츠 뉴스 이용자의 선택권 보호 등이다.
 
연미협은 이를 위해 연예‧스포츠 뉴스의 생산, 유통, 소비와 관련된 각종 현황을 조사 연구하고 관련 학계, 업계, 정부 부처 등과 발전 방향을 모색하겠다고 했다. 회원사 간 내부 가이드라인 공유, 공청회를 통한 여론 수렴 등 연예‧스포츠 매체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활동도 계획하고 있다.
 
연미협 측은 “뉴스 유통 환경 급변에 따른 대처 방안도 중요하다. 다국적 거대 플랫폼들이 기존 언론사들의 뉴스를 마구 실어 나르는 과정에서 기사는 왜곡되고 저작권은 헌신짝마냥 버려진다”며 “올곧은 기사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언론사와 기자들의 대오각성이 필수이겠지만 이처럼 잘못된 주변 환경을 바로잡는 것도 중요한 과제다. 뜻을 같이하는 연예‧스포츠 전문 매체들이 모이게 된 계기”라는 포부를 밝혔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