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여기] 롯데월드타워·63빌딩 꼭대기에서 열리는 특별한 전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25 07:00

권지예 기자

이달 말까지 63아트미술관 '뮤지엄 오브 컬러 63특별전'
서울스카이에선 서울을 배경으로 만나는 서울의 과거

63빌딩에서 진행되는 ‘뮤지엄 오브 컬러 63 특별전’의 작품 공간

63빌딩에서 진행되는 ‘뮤지엄 오브 컬러 63 특별전’의 작품 공간

 
도시 한가운데 우뚝 솟은 높은 빌딩 꼭대기에서 전시회를 관람할 수 있는 곳들이 있다. 63빌딩과 롯데월드타워다. 
 
63빌딩의 꼭대기 63아트미술관에서는 '뮤지엄 오브 컬러 63특별전'이 이달 말까지 열린다. 
 
트렌디한 분위기로 SNS상에서 이미 인증샷 찍기 좋은 곳으로 입소문이 난 곳이다. 이미 뮤지엄 오브 컬러에는 신세경, 박솔미 등을 비롯한 많은 연예인이 많이 다녀가며 더욱 유명해졌다.  
 
지난해 서울 성수동 전시 때부터 강렬하고 화려한 색감 덕분에 SNS 인생샷 성지로 주목받은 바 있는데, 이번 전시는 63빌딩의 고층 전망까지 갖춰지면서 관람객들의 재미가 배가됐다.
 
‘뮤지엄 오브 컬러 63 특별전’은 작가 6명의 상상력이 담긴 81점의 작품과 컬러를 주제로 꾸민 팝업뮤지엄 형태 전시회다. ‘화려한 컬러왕국으로의 초대’를 콘셉트로 하늘·바다·숲과 같은 자연을 강렬하고 신비로운 공간으로 재해석해 선보이고 있다.

 
70만 SNS 팔로워를 보유한 러시아 출신 사진작가 크리스티나 마키바를 비롯해 온·오프라인에서 주목받는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들이 참여했다.
 
한영수 사진작가와 함께한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의 전시회 작품 '서울 뚝섬, 1956'

한영수 사진작가와 함께한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의 전시회 작품 '서울 뚝섬, 1956'

 
63빌딩의 전시가 끝나자마자 서울 랜드마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는 한국 광고 및 패션 사진의 선구자 한영수 작가가 함께한 미디어 체험전 '시간, 하늘에 그리다-Once Upon the Sky'가 열린다.

 
한영수 작가는 1950~1960년대 서울의 모습과 사람들의 일상적인 삶을 자신만의 시선으로 담아낸 작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전시는 본격적으로 전망대 위에 오르기 전부터 시작된다.
 
지하 1층 입구의 대형 원기둥에서 지하 2층 메인 갤러리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흑백사진 속 모던하면서도 세련된 과거의 서울을 마주할 수 있다. 
 
메인 갤러리는 6개의 주제로 분류된 한영수 작가의 작품들과 체험존으로 구성돼 있다. 도시의 거리를 담은 ‘우리가 모르는 도시’와 순수한 아이들의 모습을 담은 ‘꿈결 같은 시절’에서는 어렵고 힘들던 시절의 기억과는 상반된 당대 사람들의 일상적인 모습이 엿볼 수 있다. 
 
또 ‘시간 속의 강’에는 격변하는 서울의 중심이었던 한강을, ‘힙한 거리 명동’에는 당시 가장 세련되고 트렌디한 사람들을 만나볼 수 있다.

 
서울스카이 관계자는 "현재의 서울 전경을 가장 잘 조망할 수 있는 서울스카이에서 과거 서울의 모습을 불러낸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