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아X김선호 '갯마을차차차' 오늘(28일) 첫방 '무공해 힐링' 기대↑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28 09:53

조연경 기자
'갯마을 차차차’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28일 오후 9시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는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신민아)과 만능 백수 홍반장(김선호)이 짠내 사람내음 가득한 바닷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키타카 힐링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가장 로맨틱한 만남으로 관심받고 있는 신민아와 김선호, 두 배우의 이유있는 자신감이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한층 더 끌어올린다.
 
신민아는 “즐겁게 촬영하고 있는 만큼 기대도 많이 되는 드라마다. 끝까지 재미있게 촬영 마무리 할테니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며 본방 사수를 독려했고, 김선호는 “일상에 지쳐 계실 시청자분들께 힐링을 드리러 ‘갯마을 차차차’가 찾아간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며 “첫 방송에서 만나요”라고 센스 넘치는 메시지를 남겼다. 
 


지친 일상에 잠깐의 휴식처럼 


 
‘갯마을 차차차’는 신민아와 김선호의 로맨스는 기본, 바닷마을 공진을 삶의 터전으로 살아가는 마을 사람들의 유쾌하고 마음 따뜻해지는 스토리를 예고한다. 도시 생활에 최적화되어 있던 혜진이 우여곡절 끝에 공진에 내려오고, 마을에 적응해하는 과정에서 그려질 두식과의 로맨스는 심장을 두근거리게 하는 설렘을 전달한다. 여기에 각양각색 개성으로 무장한 순박한 마을사람들과의 희로애락 에피소드는 때로는 유쾌한 웃음을, 때로는 훈훈한 공감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 이는 ‘갯마을 차차차’가 장르를 로맨스 하나로 규정짓지 않고 힐링 로맨스로 내세운 이유를 통해서도 짐작할 수 있다. 얼마전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이상이가 “주말에 방송되는만큼 일주일 일과를 마치고 따뜻하고 편안하게 볼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밝혔던 것처럼 ‘갯마을 차차차’가 지친 일상 속 시청자들에게 작은 휴식을 선사할 힐링 로맨스 드라마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혜진X두식 로맨스→공진 마을 케미까지 


 
신민아와 김선호는 직접 꼽은 관전 포인트에서도 닮은꼴 답변으로 호흡을 자랑했다. 신민아는 “혜진과 두식의 티키타카와 훌륭한 배우들의 다채로운 연기, 그리고 다양한 캐릭터들의 숨은 이야기”를 놓쳐서는 안될 꿀잼 포인트라고 밝히며 “배우들의 케미를 기대했으면 좋겠다. 드라마에 등장하는 많은 인물의 케미가 재미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 점을 집중해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선호 역시 “공진동 사람들이 보여줄 재미있는 티키타카 케미들이 관전 포인트다. 통통 튀고 매력적인 인물들이 많아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보시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처럼 두 배우가 똑같이 매력적인 캐릭터들의 만남을 관전 포인트로 뽑은 이유에는 혜진이 공진에 적응하는 과정, 그리고 두식과 마을 사람들 사이의 돈독한 유대감이 드라마 적재적소에서 스토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드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것에 있다. 어린이부터 80대 할머니까지 세대를 불문한 다양한 인간군상의 모습을 통해 사람 냄새 나는 푸근한 매력을 선사할 ‘갯마을 차차차’의 첫 방송이 더욱 기다려지는 이유다.
 


무공해 청정 바닷마을로 여행


 
‘갯마을 차차차’의 주 배경이 되는 바닷마을 공진은 드라마의 또 다른 주인공이라 할 수 있을 만큼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제작진은 전국을 돌아다니며 수차례 사전 답사를 진행한 끝에 포항을 촬영지로 결정했고, 공진의 특색을 더하기 위해 일부 미술적 세팅으로 새로운 공간을 창조해 내면서 무공해 청정 바닷마을 공진이 탄생할 수 있었다. 여기에 포항의 푸른빛 바다를 비롯해 아름다운 자연 경관은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유제원 감독은 “소소하게 힐링을 주는 장면을 기대해 달라. 바다에서 찍어서 그림이 예쁘다. 편안한 마음으로 귀엽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해 드라마 속에서 펼쳐질 아름다운 영상미에 대한 기대를 한껏 고조시켰다. 김선호 역시 “진짜 어느 곳을 둘러봐도 아름답고 힐링이 된다”며 “‘공진동’이 정말 존재하는 것처럼 꾸민 포항 야외 세트를 보시는 재미도 있을 것”이라는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를 귀띔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