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78일 만의 빅리그 등판 2이닝 무실점, 기회 살렸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29 11:11

이형석 기자
양현종. 사진=게티이미지

양현종. 사진=게티이미지

양현종(33·텍사스)이 78일 만의 빅리그 마운드에 올라 호투했다. 
 
양현종은 29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휴스턴과 홈 경기에 2-5로 뒤진 7회 구원 등판했다. 양현종이 빅리그 마운드에 등판한 건 6월 12일 LA 다저스전 이후 78일 만이다.  
 
양현종은 2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총 29개의 공을 던졌고, 직구 최고 시속 148㎞를 기록했다. 탈삼진은 1개였다.  
 
선발 콜비 앨러드에 이어 팀의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한 양현종은 7회 만루 위기까지 몰렸다.  
 
첫 타자 마이크 브랜틀리를 중견수 뜬공 처리한 양현종은 율리에스키 구리엘과 요르단 알바레스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이어 카를로스 코레아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낸 뒤 알렉스 브레그먼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져 2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양현종은 시속 147㎞ 직구로 카일 터커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카일 터커는 KIA 타이거즈에서 뛰는 프레스턴 터커의 동생이다. 
 
8회 양현종은 선두타자 제이크 메예르스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후속 마틴 말도나도를 133㎞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양현종은 호세 알투베에게 볼넷을 내줘 1사 1, 2루 실점 위기에 몰렸지만 브랜틀리를 2루수 앞 병살타로 유도해 이닝을 마무리했다.
 
양현종의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이 5.59에서 5.23으로 떨어졌다.  
 
양현종은 6월 17일 마이너리그로 내려간 뒤 점점 입지가 좁아졌다. 최근에는 마이너리그에서 불펜 투수로 나서기도 했다. 하지만 팀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접촉자가 발생해 선수 부족이 발생하자 다시 콜업됐다. 지난 25일 빅리그 재입성해 등판을 기다렸다. 
 
가까스로 다시 얻은 기회, 양현종은 그 첫 시험대에서 실점 없이 던졌다. 양현종으로선 다음 등판을 기약할 수 있게 됐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