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김재경 "지성 선배님 바라보며 결혼에 대한 용기 얻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31 16:22

황소영 기자
김재경

김재경

이젠 가수가 아닌 '배우 김재경(32)'이다. 지난 22일 종영된 tvN 주말극 '악마판사'를 통해 연기 변신을 시도했고 그 노력을 인정받았다. 어떻게든 파헤쳐서 신을 소화하려고 했던 노력이 통했다. 김재경이 아닌 정의감 넘치는 시범재판부 우배석 판사 오진주로 거듭났다. 선배 지성과의 연기에도 김재경이 보일 만큼 그간의 많은 노력이 직접적으로 와닿았던 작품이었다. 김재경은 "중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해내려고 노력했다. 감독님, 작가님이 도와줘 고민의 시간이 더욱 값진 의미가 있었던 것 같다"라고 인사했다.  

 


※인터뷰①에서 이어집니다.






-정선아(김민정)를 만나기 전과 후가 굉장히 달랐다. 외적으로 신경 쓴 점이 있나.  
 
"일단 선아를 만나기 전 옷의 톤 앤 매너가 바뀌었다. 진주가 그 전엔 화사하고 밝은 소재의 옷을 많이 입었는데, 선아의 제안을 받은 이후엔 각이 잡힌 옷을 많이 입었다. 진주가 선아의 제안을 수락한 건 요한과 가온에게 소외감을 느꼈고 나도 잘하고 싶은데 왜 기회가 없지란 생각 때문이었다. '난 무엇보다 잘 해내서 국민들에게 도움이 될 거야!'란 마음이 강했기에 뭔가 더 갖춰진 느낌을 주기 위해서 정장을 입었다."  






-지성, 김민정, 진영 등 배우들과 호흡은.

 
"지성 선배님, 민정 선배님 두 분 모두 오랜 시간 연기를 했고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분들이지 않나. 그런 분들과 작업하는 게 기뻤고 두 분 모두 소통을 좋아하는 분이라 내 의견이나 고민을 많이 들어줬다. 정말 복 받은 촬영장에서 촬영했다. 진영이도 가수 활동을 하다 배우 활동을 하는 거라 고민의 공통분모가 많았다. 그것마저 소통할 수 있어 좋았다. 소통이 원활한 현장이라 명쾌하게 해결하며 촬영할 수 있어 좋았다."  
 


-가장 기억에 남는 시청자 반응은.  
 
"'진주가 인간적이야'라고 말해준 댓글을 본 적 있는데 사실 그 부분을 가장 걱정하며 연기했다. 진주만 다른 세상처럼 보이면 어떻게 하지 고민하며 연기했는데 '나라도 저런 선택을 했을 거야'란 글들이 많아 개인적으로 큰 도움이 됐다."
 


-가족이나 주변 지인들의 반응은.    
 
"가족들은 가족들만의 기준이 있다. 내가 많이 나오면 이날은 재밌고, 많이 안 나오면 재미가 없었다고 한다. 가족의 주관적인 시선으로 모니터를 해준다.(웃음)"  
 


-작품이 사랑받았던 이유는 개인적으로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지금까지 흥행된 드라마나 영화를 보면 히어로물이 사랑을 받지 않았나. 요한이라는 히어로는 선하기만 하고 도덕적이기만 한 히어로가 아닌, 어떻게 저런 행동을 하지 싶을 정도로 극적인 히어로다. 그런데 왜 저렇게 행동했는지 타당성이 느껴진 빌런 같은 히어로였기에 더 사랑을 받은 것 같다."
 
-배우로서 많은 인정을 받은 작품이었다.
 
"아직 '꼬꼬마' 단계라고 생각한다. 지성 선배님은 굉장한 경력과 경험을 한 배우이지 않나. 지성 선배님과 함께 촬영하며 많이 배웠다. 나는 내 캐릭터만 바라보기 급급한 좁은 시야를 가진 사람이라면, 선배님은 큰 그림을 보고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을 챙기면서 연기하더라. 함께하는 배우로서 감사했고 행복한 현장이었다. 나도 저런 멋진 배우가 되고 싶다. 아직은 내가 하는 일만 해도 버겁다고 느끼는데 지성 선배님은 배우이자 아빠, 남편으로서도 살고 있지 않나. 그걸 다 훌륭하게 소화하는 걸 보니 용기를 얻었다. 두려움이 컸었는데 나도 김재경의 삶뿐 아니라 엄마의 삶, 누군가의 아내의 삶도 도전해 훌륭하게 도전할 수 있지 않을까란 용기가 생겼다."
 


-용기와 동시에 결혼에 대한 관심도 생겼나.  
 
"사실 이전까지는 내가 결혼하거나 한 아이의 엄마가 되면 일을 제대로 하지 못할까 봐 무서워서 생각조차 못했다. 지금 하는 일이 너무 재밌고 즐거워서 재미와 즐거움을 좀 더 만끽하고 싶었다. 근데 지성 선배님이 '왜 이렇게 겁을 내냐'라고 하더라. 이게 비현실적이거나 불가능한 일이 아니란 걸 가까이에서 보게 돼 나도 노력한다면 가능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처음으로 하게 됐다."
 


〉〉인터뷰③에 이어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사진=나무엑터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