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③] 김재경 "요즘 새로운 숨결로 살아보고파 서예 도전"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31 16:26

황소영 기자
김재경

김재경

이젠 가수가 아닌 '배우 김재경(32)'이다. 지난 22일 종영된 tvN 주말극 '악마판사'를 통해 연기 변신을 시도했고 그 노력을 인정받았다. 어떻게든 파헤쳐서 신을 소화하려고 했던 노력이 통했다. 김재경이 아닌 정의감 넘치는 시범재판부 우배석 판사 오진주로 거듭났다. 선배 지성과의 연기에도 김재경이 보일 만큼 그간의 많은 노력이 직접적으로 와닿았던 작품이었다. 김재경은 "중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해내려고 노력했다. 감독님, 작가님이 도와줘 고민의 시간이 더욱 값진 의미가 있었던 것 같다"라고 인사했다.  

 


※인터뷰②에서 이어집니다. 
 


-앞으로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나 캐릭터가 있나.  
 
"연기력을 탄탄하게 쌓아서 사극에 도전해보고 싶다. 평소에도 시대극이나 사극을 좋아하고, 한복이나 한옥이 주는 아름다움을 너무 좋아하기도 한다. 최근엔 서예를 배우기 시작했다. 그러다 보니 점점 더 사극을 해보고 싶어졌다. 특히 하지원 선배님의 황진이나 '선덕여왕'의 미실 같은 캐릭터에 도전해보고 싶다. 이번에 올림픽 선수들의 경기를 보면서 큰 감동을 얻었다. 선수들의 삶을 극 중에서 간접적으로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서예를 배우고 있는 이유는.  
 
"무언가를 새롭게 배우고 도전하는 걸 좋아하는데 지금까지 배운 건 에너제틱하고 동적인 게 많더라. 역할도 활력적인 게 많아서 새로운 배역, 새로운 숨결로 살아보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 서예는 굉장히 정적이고 그동안 해왔던 것과 반대의 느낌이다. 서예를 배우러 오는 분들이 궁금하기도 했다."
 


-서예 외에 어떻게 쉬는 시간을 보내나.  
 
"평소 운동하는 걸 좋아한다. 헬스장에서 운동을 많이 했는데 (코로나19 때문에) 요즘은 강아지와 등산을 가거나 유산소로 산책을 길게 하거나 승마를 한다. 승마는 본래 말과 말의 간격을 2~3m 두고 해야 한다. 거리두기가 자연스럽게 되기에 야외에서 승마를 하고 있다."  
 


-요즘 관심사는.  
 
"앞으로 어떤 삶을 살아가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이 커지고 있다. 어떤 집에서 살고 싶다, 어떤 삶을 살고, 어떤 배우가 되고, 어떤 사람이 되는가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는 것 같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지금 하는 일에 충실해야겠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하루하루 더 재밌게 살기 위해 노력 중이다. 개인적으로는 나의 삶이 묻어나는 공간(집)을 만들고 싶다."
 
김재경

김재경



-지난 2009년 레인보우로 데뷔해 데뷔 12주년을 맞았다.  

 
"데뷔할 때는 내가 과연 좋아하는 일을 10년 동안 계속할 수 있을까란 의문이 컸다. 10년 후를 그렸을 때 먼 미래처럼 느껴져 그려지지가 않더라. 그런데 어느새 12년이 흘렀다. 이 일은 대중이 찾지 않으면 연명하기 힘든데 12년 동안 바라봐줬구나란 생각이 들어 너무 감사했다. 세월은 아주 실감하고 있다. 요즘 TV를 보면 서바이벌 프로그램이 많지 않나. 많은 아이돌 지망생들이 전문적이더라. 대중들의 눈도 높아지고. 여러모로 내가 12년 전에 데뷔한 게 감사하다란 생각이 들었다."  
 


-아이돌 활동에 대한 아쉬움은 없나.  
 
"아쉬움보다는 김재경이란 배우는 아이돌을 했었기 때문에 저렇게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는구나 싶다. 세월과 많은 경험이 연기에 좋은 영향을 미쳤다는 얘길 듣고 싶다."
 


-아이돌 연기자에 대한 선입견으로 힘든 적은 없었나.  
 
"요즘은 아이돌 연기자들이 많아 오히려 득을 본 게 많았다. 아이돌로 활동하며 제한적인 시간 안에 무언가를 소화한 경험이 많기 때문에 오히려 아이돌을 선호한다는 감독님도 있었다."
 


-눈여겨보고 있는 아이돌 후배가 있나.  
 
"(동생 김재현이 속한) 엔플라잉.(웃음) 사실 평소 내 플레이리스트에는 느린 템포의 음악이 많아서 아이돌 음악을 많이 안 듣는데 동생 목소리가 안 들려서 더 편하게 듣고 있다. 바람이 선선해짐을 느끼지 않나. 이 날씨에 엔플라잉의 '선셋'이란 노래를 들으면 정말 좋다."
 


-어떤 배우가 되고 싶나.  
 
"누군가 작품을 재밌게 보고 나도 할 수 있다는 긍정의 에너지를 느낄 때 기쁘다. 아이돌을 할 땐 누군가 나의 퍼포먼스가 즐거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작품엔 스토리와 메시지가 담겨 있지 않나. 누군가 힘든 상황에서 잠깐이라도 웃거나 이 캐릭터가 하는 일을 보고 '나도 저렇게 해봐야지!' 하는 터닝포인트를 만들었다면 그게 가장 큰 보람일 것 같다."  
 


-하반기 계획은.  
 
"앞에서 했던 고민들을 모아 어떻게 하면 그동안 보여드리지 않았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어낼 수 있을까란 고민과 함께 그런 고민을 담을 수 있는 작품을 열심히 찾고 있다. 좋은 작품에 캐스팅이 되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사진=나무엑터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