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의 거리' 6년만 스크린 복귀 이완 "첫 사투리 연기로 새로운 모습"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31 15:50

박정선 기자
 
배우 이완이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영화의 거리' 시사회에 참석해 무대인사를 하고 있다. '영화의 거리'(감독 김민근)은 영화 로케이션 매니저와 감독으로 재회한 선화와 도영이 부산에서 벌이는 좌충우돌 밀당 로맨스로 한선화와 이완이 열연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08.31/

배우 이완이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영화의 거리' 시사회에 참석해 무대인사를 하고 있다. '영화의 거리'(감독 김민근)은 영화 로케이션 매니저와 감독으로 재회한 선화와 도영이 부산에서 벌이는 좌충우돌 밀당 로맨스로 한선화와 이완이 열연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08.31/

 
 
영화 '영화의 거리'의 배우 이완이 6년 만의 영화에서 첫 사투리 연기를 보여준 소감을 전했다.  
 
이완은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의 거리'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사투리 연기는 처음이다. 저도 고향이 울산이다. 사투리로 연기하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고등학교 때까지 울산에 살았다"며 "한선화와 서로 사투리를 쓰니 감정표현이 자연스러웠다. 상대방의 사투리가 어색하면 저도 같이 어색해질 수 있는데, 한선화가 자연스럽게 잘 해줘서 편안하게 잘 나왔다"고 밝혔다.  
 
또한 이완은 "도영이라는 캐릭터가 사랑하는 여자를 혼자 두고 영화감독이 되기 위해 서울로 떠난다. 이기적인 캐릭터일 수 있는데, 나중에 다시 돌아와서 여자를 찾겠다는 순애보도 있다. 거기에 중점을 두고 캐릭터를 표현했다"고 덧붙였다.  
 
'영화의 거리'는 영화 로케이션 매니저와 감독으로 부산에서 다시 만난 헤어진 연인 선화(한선화)와 도영(이완)의 끝났는데 끝난 것 같지 않은 쎄한 럽케이션 밀당 로맨스.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영화의전당이 지원하는 부산영화 배급지원 프로젝트에 선정된 작품이다. 신예 김민근 감독이 매가폰을 잡았다.  
 
한선화가 부산에서 성공한 로케이션 매니저 선화를 연기하며 첫 장편 영화의 주연 역할을 소화했다.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하는 이완은 부산에 돌아온 촉망 받는 영화 감독 도영 역을 맡았다.  
 
'영화의 거리'는 오는 9월 16일 개봉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김진경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