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군 건설사들, '3조 클럽' 경쟁 불꽃 튄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31 07:00

서지영 기자

GS건설·포스코건설 등 하반기 수주 승부수

.

.

 
 
도시정비사업 수주액 2조원을 돌파한 1군 건설사들이 '3조 클럽'에 입성하기 위해 고삐를 쥐고 있다. 숫자에 민감한 사업부를 고려해 '공식화'는 꺼리는 분위기지만 하반기 굵직한 수주전을 잡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분위기다. 

 
가장 적극적인 곳은 GS건설이다. GS건설은 30일 현재 정비사업 수주액 2조1128억원을 기록 중이다. 

 
임병용 GS건설 부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수익성 중심의 주택사업을 확대하고 자체 사업 발굴과 추진을 보다 적극적으로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2020년 정비사업에서 2조5090억원을 수주했던 GS건설은 임 부회장의 지휘 아래 전년 수주 실적을 넘어서기 위해 재개발은 물론 재건축과 리모델링 시장까지 고루 두드리며 분투 중이다. 

 
GS건설은 서울 동작구 노량진 뉴타운에 위치한 노량진 3구역 재개발과 경기도 과천시 과천주공5단지 재건축, 서울 용산구 이촌한강맨션아파트 재건축 수주에 집중하고 있다. 4100억원 규모의 노량진 3구역 재개발 사업을 수주하면 정비사업 수주 성적 '3조 클럽'에 더 가까이 다가서게 된다. 
 
노량진 3구역 재개발 사업은 정비구역 면적만 7만3068㎡(2만2103평)에 달하고, 지하 3층~지상 30층, 16개 동, 1012가구로 조성된다. 사업비는 4128억원으로 여의도와 흑석뉴타운 등이 가까워 개발 수혜 지역으로 꼽힌다. 

 
포스코건설도 창사 이후 최대 실적을 눈앞에 두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상대적으로 블루오션이었던 아파트 단지 리모델링 시장을 파고들면서 수주액 2조4176억을 기록 중이다. '부산 최대어'로 꼽혔던 부산 서금사 5구역 재개발과 경기도 수원 영통 삼성태영 리모델링, 경기도 용인 광교 상현마을현대아파트 리모델링 등 굵직한 프로젝트를 수주한 결과다.

 
포스코건설은 올 하반기 서울 강남구 도곡동 462번지에 위치한 개포럭키아파트 재건축, 대구시 북구 노원2동 319번지 일대에서 진행되는 대구 노원2동 재개발, 경기 군포 산본신도시 산본 개나리 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등을 노리고 있다. 이들 세 사업장의 총 사업비는 정해지지 않았으나 대략 6000억원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는 포스코건설이 목표한 프로젝트를 순조롭게 확보할 경우 역대 최고 실적인 2019년 2조7452억원 기록을 갈아 치울 것으로 내다본다. 

 
'3조 클럽' 달성도 불가능하지 않다. GS건설과 경쟁 중인 노량진 3구역에서 승전보를 울릴 경우, 도시정비 '3조 클럽' 입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원희 포스코 글로벌인프라사업 관리실장은 연초 기업설명회에서 "포스코건설은 올해 수도권 도시정비사업, 자체사업 등 고수익사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DL이앤씨도 부지런히 달리고 있다. DL이앤씨는 지난 28일 총 사업비 4800억원 규모의 서울 서대문구 북가좌6구역 재건축 수주에 성공했다. 1군 건설사 중 도시정비사업 수주액 부분 선두다. 2조 클럽까지 1000억원가량 남겨둔 대우건설도 추격 중이다.   
2조 클럽은 1군 건설사에 일종의 상징처럼 여겨진다. 업계 관계자는 "10대 건설사 중 도시정비사업에서만 수주액 2조원을 돌파했다는 것은 그래도 '5위권 안에는 안착했구나'라는 느낌"이라며 "2조 클럽 입성은 자존심이자 '타 건설사 못지않게 수주했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3조 클럽 달성은 쉽지 않은 일이다. 과거 이명박·박근혜 정부 당시에는 적지 않은 대형 건설사가 3조 클럽에 들어갔지만 최근 정비사업이 대폭 줄어들면서 어려워졌다. 
 
업계 관계자는 "큰 사업이 과거보다 줄어들면서 3조원 달성은 달성하기 쉽지 않은 액수가 됐다"며 "다들 각 부분 목표치를 입 밖으로 꺼내기는 어렵지만, 이미 수주 잔고가 2조원 중반대에 도달한 건설사로서는 달성하고 싶은 액수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