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명예회장, 고대에 사재 100억 기부…백신 개발 지원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31 15:17

안민구 기자

정몽구 “감염병을 극복해 건강과 행복을 되찾는데 힘이 되기를”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 현대차그룹 제공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 현대차그룹 제공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이 감염병 백신 개발을 위해 고려대학교에 사재 100억원을 기부한다.
 
현대차그룹은 학교법인 고려중앙학원과 31일 오후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기부금 약정 체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고령인 정 명예회장을 대신해 아들 정의선 회장이 참석했으며, 김재호 고려중앙학원 이사장, 정진택 고려대 총장, 김걸·공영운 현대차그룹 사장도 함께했다.
 
정 명예회장은 "현대차그룹을 성원해준 국민에게 도움이 되기 위해 국산 백신 개발에 기여할 백신혁신센터에 기부하게 됐다"며 "감염병을 극복해 건강과 행복을 되찾는 데 조금이나마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기탁 취지를 밝혔다.
 
기부금은 '정몽구 백신혁신센터'를 운영할 고려대의료원에 전달돼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감염병 예방과 치료를 위한 국산 백신 개발과 연구 인프라 확충 등에 사용된다.
 
정의선 회장은 체결식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의료 연구진으로 구성된 고려대의료원이 백신혁신센터를 설립하고 대한민국 백신 주권을 확보하는 과정에 정몽구 명예회장의 뜻이 더해져 의미가 깊다"며 "이번 기부가 글로벌 백신 개발에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호 이사장은 "기부금은 정몽구 백신혁신센터 설립과 운영에 소중하게 사용되고, 감염병 예방과 치료 기술 개발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고려대의료원은 내년 중 완공을 목표로 기존 고려대 정릉캠퍼스 건물을 활용, 바이오메디컬 연구와 산학협력, 교육을 담당할 '메디사이언스파크'를 조성하고 있다.
 
메디사이언스파크의 대표 시설인 정몽구 백신혁신센터는 감염병 연구에 필수적인 후보물질 유효성 평가 시스템과 전임상 연구 플랫폼 등을 완비해 신약 개발 등 다각도의 연구 거점으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게 될 예정이다.
 
고려대의료원은 정 명예회장의 뜻을 기리고 기부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백신혁신센터를 '정몽구 백신혁신센터'로 명명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