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1년’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개국 1년의 알찬 성과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01 17:32

이현아 기자
사진=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제공

사진=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제공

리얼 라이프 엔터테인먼트 채널 1일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가 개국 1주년을 맞았다.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는 지난해 9월 1일  ‘한국형 예능 프로그램’을 지향하며 국내 채널로 재개국했다. 특히 리얼 라이프 엔터테인먼트 전략을 토대로 국내 시장에서 입지를 다져가고 있으며, 지난 1년간 다양한 성과를 보여줬다.
 
#김희애-강호동이 나왔다!  17개 오리지널 프로그램 제작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는 음악, 캠핑, 여행, 서바이벌, 푸드, 연애 등 다양한 장르에서 총 17개의 오리지널 프로그램을 205시간 분량으로 선보였다. 특히 이름만 대면 알만한 스타들이 출연해 콘텐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싱어게인’ 이승기, ‘잠적’의 김희애와 김다미, ‘골라자봐’ 강호동, ‘싱투게더2’ 김태우와 KCM, ‘마시는 녀석들’ 이종혁과 규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문세윤과 조세호 등 대세 스타들이 이 채널에서 얼굴을 비치고 있다.
 
#여성 시청자를 잡아라! 8배 성장

지난 1년간 이 채널을 시청한 이들 중 여성 시청자가 약 8배 성장했다. 주요 타깃인 2549 남녀 시청률이 2배 이상 상승해 현지화에 성공했다. 개국 전 남녀 시청자의 비중이 기존 7:3 으로 남성 중점적이었던 것에 반해 개국 후에는 45:55로 채널 전환과 근접하게 맞춰졌다. 이는 남성 선호도가 높은 서바이벌·해외 다큐멘터리에 한정됐던 채널 장르에서 리얼리티, 라이프 스타일, 음악 등 다양하게 확장되면서 여성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기 때문이다.
특히 타깃 시청률 기준으로 유료채널 전체 260개 채널 중 최고 25위까지 기록했다. 전체 시청자 중 주요 타깃 (2549 남녀) 기여도 역시 개국 전 유료채널 전체 평균 대비 84% 수준에서 개국 후 135% 수준으로 성장했다.
사진=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제공

사진=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제공

#K콘텐트 확장을 위한 교두보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는 K콘텐트의 글로벌 확장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비드라마 부문 TV 화제성 1위(굿데이터코퍼레이션 조사)를 기록한 ‘싱어게인’은 지난 8월 ‘콘텐츠 아시아 어워즈(ContentAsia Awards)’에서 최고 TV 포맷 부문-비드라마(Best TV Format Adaptation(Non Scripted))와 최고 아시아 오리지널 예능(Best Asian Original Game Show) 2개 부문에 후보작에 올랐다. 또 중국 최대 동영상 채널 ‘유쿠(YOUKU)’와 ‘싱어게인’ 중국판 공동 제작을 협의하고 있다. 이처럼 단순한 판권 수출에서 그치지 않고 포맷을 글로벌에 소개해 한류 확장의 계기를 마련하고 있다.
 
조설미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총괄은 “지난 1년간 디스커버리 채널은 눈높이가 높은 한국 시청자들을 만족시키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보다 새롭고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선보여 새로운 즐거움을 지속적으로 선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