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14개 혁신 스타트업과 ESG 경영방안 모색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01 18:18

정길준 기자
'ESG 코리아 2021' 선정 스타트업. SK텔레콤 제공

'ESG 코리아 2021' 선정 스타트업.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지난달 31일 'ESG 코리아 2021' 얼라이언스(이하 ESG 얼라이언스) 워크숍을 열고 14개 혁신 스타트업과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방안을 모색했다고 1일 밝혔다.
 
ESG 얼라이언스는 ESG 분야 스타트업들의 도전과 성장을 돕기 위해 국내외 기업, 사회적 기업가 교육 기관, 투자사들이 참여하는 연합체다.
 
SK텔레콤과 마이크로소프트, SAP, 소풍벤처스, HGI, 벤처스퀘어, 미라클랩, MYSC, SK사회적기업가센터, SBA 성수 허브, 한양대학교 등 11개 기관으로 구성했다.
 
ESG 얼라이언스는 지난 6월 173개 스타트업 중 14개사를 선정하고, 7월 말부터 약 6개월간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스타트업들이 ESG 목표 설정부터 서비스 개발·시장 진입·글로벌 확장까지 주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SK텔레콤은 'ESG 코리아 2021' 프로그램의 기획과 운영을 총괄하며 스타트업과 전문가 집단, 투자회사 관계자, ESG 성과 측정 기관들의 협력을 조율하는 역할을 맡았다.
 
참여 스타트업들과 SK ICT 패밀리 기업들이 협업할 기회도 지속해서 모색할 예정이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