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올 추석 업사이클링 보냉백 쓴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02 17:38

안민구 기자
신세계백화점은 올해 추석 신선식품 일부 선물세트에 ‘업사이클링 보랭백’을 도입한다고 2일 밝혔다.

 
신세계백화점의 보랭백은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원단인 R-PET와 폐의류, 종이보드 등으로 만들었다.
 
보랭 효과가 뛰어나 환경 오염의 우려가 있던 기존 폴리에틸렌 발포폼(PE합성수지)을 대체할 수 있고, 여름철 나들이에 아이스박스 대신 쓸 수도 있다.
 
신세계는 올해 추석을 시작으로 업사이클링 보랭백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신세계는 지난 2019년 설부터 나무와 천 포장을 없애고, 무항생제 상품 구성을 늘리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며 “친환경 인증 선물세트는 지난 설에 이어 올해도 20%가량 확대해 매년 비중을 늘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