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007 노 타임 투 다이' 자신만만 비주얼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08 18:14

조연경 기자
 
역대급을 자신한다. 
 
영화 '007 노 타임 투 다이'가 시리즈 사상 최고의 스케일을 예고하는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007 노 타임 투 다이'는 가장 강력한 운명의 적의 등장으로 죽음과 맞닿은 작전을 수행하게 된 제임스 본드의 마지막 미션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공개된 스틸은 시리즈를 이끌어 온 제임스 본드 다니엘 크레이그가 최첨단 무기로 무장한 채로 미션을 수행하고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이는 전매특허인 리얼한 액션은 물론 시리즈 사상 최대의 마지막 미션을 예고하는 비주얼로 팬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제임스 본드와 대립하는 시리즈 사상 최악의 적 사핀(라미 말렉)은 서늘한 눈빛으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어 비주얼만으로도 강렬한 대결이 펼쳐질 것을 암시한다.

 
변함없이 제임스 본드와 함께하는 '007' 시리즈의 MI6 요원들은 반가움을 더하는 한편, 다시 돌아온 매들린 스완(레아 세이두)은 의미심장한 표정을 보이고 있어 그 사연에 궁금증을 높인다. 
 
'007 노 타임 투 다이'에 새롭게 합류한 캐릭터들은 시리즈의 새로운 바람을 예고한다. 노미(라샤나 린치)와 팔로마(아나 디 아르마스)는 제임스 본드와 새로운 팀워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007 노 타임 투 다이'는 29일 오후 5시 대한민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