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손 잡은 11번가, 해외직구 거래액 급증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08 11:12

서지영 기자
.

.

아마존과 손 잡은 11번가의 해외직구 거래액이 급증했다. 
 
11번가는 지난달 31일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론칭 후 일주일 간 거래액이 전월 동기간 대비 3.5배 이상 늘었다고 8일 밝혔다.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구매고객의 상품 탐색 빈도(페이지뷰)는 기존 11번가 구매고객 대비 약 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상품 탐색 빈도 증가는 곧장 거래 금액 증가로 연결되고 있다는 것이 11번가의 분석이다. 
 
11번가 관계자는 “고객들이 구매할 상품을 미리 정해 놓고 결제하는 ‘목적성 소비’ 뿐 아니라, 인기 있고 잘 팔리는 상품을 탐색하는 과정에서 이른바 ‘쇼핑의 즐거움’을 얻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밝혔다.
 
가장 인기 있는 상품은 주방용품, 식품·건강, 스포츠·아웃도어 용품이었다. 자체 거래액 목표 대비 실제 거래액이 최대 5배를 초과하는 등 고객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는 설명이다. 
 
또 11번가는 지난 6일 오전 11시부터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론칭 기념’ 특집 라이브방송을 진행해 1시간 동안 누적 시청자 수 70만 명을 기록했다. 이는 11번가 라이브방송 시청자 수 역대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11번가 관계자는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에 대한 고객의 높은 관심과 기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