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日 베스트 앨범, 오리콘 누적 100만 포인트 "해외 가수 최초"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09 13:18

박상우 기자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이 해외 아티스트로는 최초로 일본 오리콘에서 실물 앨범, 디지털 다운로드, 스트리밍 판매량을 합산한 누적 포인트 100만 포인트를 달성했다.
  
9일 공개된 오리콘 최신 차트(9월 13일 자/ 집계기간 8월 30일-9월 5일)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올해 6월 발매한 일본 베스트 앨범 'BTS, THE BEST'는 주간 6,909 포인트를 획득하며 '주간 합산 앨범 랭킹' 8위를 차지했다. '합산 앨범 랭킹'은 CD 판매량과 디지털 다운로드 수, 스트리밍 횟수 등을 합산해 순위를 매기는 차트이다.
 
주간 6,909 포인트를 더함에 따라 'BTS, THE BEST'의 환산 누적 판매 포인트는 100만 6,323가 됐다. 오리콘에 따르면 100만 포인트 돌파는 올해 첫 기록이자 해외 아티스트로는 최초 기록이다.  
 
방탄소년단은 이에 앞서 'BTS, THE BEST'로 오리콘 '주간 앨범 랭킹' 기준으로 올해 첫 주 최고 판매량(78만 2,000장) 신기록을 세운 바 있으며, 이 앨범 판매량도 지금까지 95만 7,000장으로, 100만 장 돌파를 앞두고 있다.
 
방탄소년단이 2017년부터 4년 동안 일본에서 발매한 싱글과 앨범 수록곡을 총망라한 앨범인 'BTS, THE BEST'에는 발라드 장르의 'Film out'을 비롯해 지난해 8월 공개된 'Dynamite', 일본 오리지널 곡 'Your eyes tell', 'Crystal Snow'와 '피 땀 눈물', 'FAKE LOVE', 'IDOL', 'MIC Drop', 'ON'의 일본어 버전 등 총 23곡이 수록됐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