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④] '영화의 거리' 한선화 "선한 영향력 가진 이완, 주변을 편하게 해줘"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0 10:59

박정선 기자
 
 한선화

한선화

 
 
 
영화 '영화의 거리'의 배우 한선화가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이완의 장점을 "선한 영향력"이라고 전했다.  
 
한선화는 10일 오전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이완과의 촬영 소감을 묻자 "이완이 굉장히 현장에서 편하게 해줬다. 사람 자체가 선한 영향력을 가져서, 주변 사람들이 편안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고 답했다.  
 
이어 "(이완과) 친해지는 데에는 큰 어려움이 없었다"며 "(이완이) 편한 인상이고 말할 때도 편안하게 한다. (이완) 오빠가 골프를 좋아하니까, 현장에서는 골프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그랬다"고 덧붙였다.  
 
부산이 고향인 배우로서 이완에게 부산 사투리 연기에 관해 조언을 건네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이완도 사투리를 하는 사람이라, 저는 제 연기를 하기 바빴다. 특별히 도움을 드리고 하진 않았다. 고향의 감성이 있지 않나. 서로 사투리를 주고 받으면서 좋은 감정으로 연기했다"고 했다.  
 
'영화의 거리'는 영화 로케이션 매니저와 감독으로 부산에서 다시 만난 헤어진 연인 선화(한선화)와 도영(이완)의 끝났는데 끝난 것 같지 않은 쎄한 럽케이션 밀당 로맨스.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영화의전당이 지원하는 부산영화 배급지원 프로젝트에 선정된 작품이다. 신예 김민근 감독이 매가폰을 잡았다.  
 
한선화가 부산에서 성공한 로케이션 매니저 선화를 연기하며 첫 장편 영화의 주연 역할을 소화했다. 부산에 돌아온 촉망 받는 영화 감독 도영 역의 이완과 호흡을 맞췄다.  
 
'영화의 거리'는 오는 16일 개봉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씨네소파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