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새 출발 소감 “회자정리 거자필반” [전문]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2 17:55

강혜준 기자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가수 임영웅이 새 출발 소감을 밝혔다.  
 
임영웅은 12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긴 여정의 마침표를 찍는다. 과분한 사랑을 받으며 첫 발을 내딛던 때가 어제 같은데 오지 않을 것 같은 헤어짐의 순간이 다가왔다”고 운을 뗐다.  
 
임영웅은 “TV 조선과 함께한 지난 시간들. 설레는 꿈을 안고 올랐던 ‘미스터트롯’ 예심무대부터 사랑하는 고객님들과의 통화로 희노애락을 함께했던 ‘사랑의 콜센타’. 그리고 언제나 즐거움을 선사했던 ‘뽕숭아학당’까지. 정말 행복했고, 또 감사했습니다. 지금은 잠시 이별하지만 언제 어디서든 함께라는 마음 놓지 않겠습니다”고 적었다.  
 
관계자들에 감사 인사를 잊지 않았다. 임영웅은 “TV 조선의 모든 관계자 여러분, 그 동안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 행복했습니다. 회자정리 거자필반! 언젠가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겠습니다”고 인사했다.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설렘도 드러냈다. 임영웅은 “앞으로 보여드릴게 훨씬 많고, 재미있을 거다”며 팬들을 기대케 했다.  
 
앞서 TV 조선 측은 ‘내일은 미스터트롯’ 톱6(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와 TV조선과의 매니지먼트 계약이 11일자로 종료된다고 알렸다.  
 
다음은 임영웅 입장 전문
 
긴 여정의 마침표를 찍습니다. 과분한 사랑을 받으며 첫 발을 내딛던 때가 어제같은데 오지 않을 것 같은 헤어짐의 순간이 다가왔습니다.
 
티비조선과 함께한 지난 시간들. 설레는 꿈을 안고 올랐던 미스터트롯 예심무대부터 사랑하는 고객님들과의 통화로 희노애락을 함께했던 사랑의 콜센타. 그리고 언제나 즐거움을 선사했던 뽕숭아학당까지. 정말 행복했고, 또 감사했습니다. 지금은 잠시 이별하지만 언제 어디서든 함께라는 마음 놓지 않겠습니다.
 
티비조선의 모든 관계자 여러분! 그 동안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 행복했습니다. 회자정리 거자필반! 언젠가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겠습니다. 써놓고보니 어디 멀리 가는 사람같네요? 아닌데 앞으로 보여드릴게 훨씬 많고, 재미있을텐데 멀리 갈까봐 걱정하신 분들 없죠?
 
앞으로의 여정도 사랑하는 팬 여러분과 함께 즐거운 추억을 많이 만들 생각에 설레네요 한 주 마무리 잘 하시구요! 오늘도 건행  
 
강혜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