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안정환, 황도 떠나 새로운 섬 개척 "황도보다 좋아"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3 08:37

황소영 기자
'안싸우면 다행이야'

'안싸우면 다행이야'

'안싸우면 다행이야' 안정환이 황도가 아닌 새로운 섬으로 떠난다.

 
오늘(13일) 오후 9시에 방송될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는 천혜의 섬 황도를 떠난 안정환의 새 무인도 정착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안정환은 절친 현주엽과 함께 새로운 섬으로 떠난다. "나도 섬의 주인이 되고 싶다"라고 밝힌 안정환은 '황도 청년회장'으로 활약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섬의 '이장'으로서 그 면모를 톡톡히 보여줄 것을 예고한다.  
 
황도를 능가하는 새로운 섬의 자연 식재료와 눈을 뗄 수 없는 경관도 이번 편의 놓칠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안정환과 현주엽은 섬에 처음 발을 디딘 순간부터 섬 곳곳을 탐색하는 동안 "이 섬에 오길 잘했다", "황도보다 좋다" 등 극찬을 쏟아낸다. '빽토커' 홍성흔과 허경환 또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섬의 매력에 빠져 연신 탄성을 내지른다.
 
'안싸우면 다행이야'의 시청률을 책임진 황도에 이어 새로운 섬까지 접수한 안정환. 과연 그가 개척하게 될 환상의 섬은 어디일지, 절친 현주엽과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한편 20일에는 추석 연휴를 맞아 90분 앞당긴 오후 7시 30분에 '안싸우면 다행이야'를 만나볼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