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④] '보이스' 변요한 "김무열, 화날 정도로 연기 잘해"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3 11:33

조연경 기자
 
변요한이 김무열에 대한 신뢰를 표했다.  
 
영화 '보이스(김선·김곡 감독)' 개봉을 앞두고 있는 변요한은 13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김무열과 같이 호흡 맞춘데 대해 "처음 캐스팅이 됐을 때, 같이 작품을 한다는 것 만으로 기분이 좋았다"고 운을 뗐다. 
 
변요한은 "평소 내가 너무 좋아하는 배우이고, 형의 연기를 보면서 놀랐던 적이 많았던 터라 굉장히 존중하고 존경하는 배우라는 생각이 컸다. 직접 만났을 때도 그 생각은 틀리지 않았다"며 "호흡을 나누면서 편하게 이야기 할 수 있는 마인드도 갖고 있고, 작업하는 동안 너무 잘해주셔서 좋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가끔은 정말 인간 변요한으로서 화가 날 정도로 연기를 잘해 놀라기도 했다. 진짜 곽프로에 빙의가 된 것 같았다. 파트너의 그러한 모습은 작품 하는 나를 또 지키는 방법이 되기도 한다. 더 에너지가 생기고, 형이 연기를 에너지 있게 주면 나도 움직이게 되고. 되게 좋은 현상이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무열이 형 뿐만 아니라 김희원 박명훈 형이 없었다면 영화를 끝마칠 수 없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고마운 부분이 많았다. 내가 제일 막내니까 많이 아껴줬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를 만나며 벌어지는 리얼범죄액션 영화다.
 
극중 변요한은 보이스피싱으로 모든 것을 잃고 본거지에 직접 뛰어드는 피해자 한서준을 연기했다. 한서준은 피해자들의 목숨과도 같은 돈을 되찾기 위한 절박함, 범인의 목소리를 기억하고 쫓는 냉철함, 본거지에 직접 잠입하는 대담함을 모두 보여주는 캐릭터로, 변요한은 세심한 감정 표현은 물론 몸을 아끼지 않는 액션까지 치열한 과정을 거쳐 한서준을 완성했다. 영화는 15일 추석시즌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사진=CJ EN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