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보이스' 김무열 "때려 죽이고픈 빌런, 모두 날 미워하길"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4 11:54

조연경 기자
 
 
김무열이 추석시즌 관객과 만나는 소감을 전했다.
 
영화 '보이스(김선·김곡 감독)' 개봉을 앞두고 있는 김무열은 14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일단은 이 어려운 시국에 만나뵙게 됐다. 어떠한 대의적인 의미에서 극장가에, 또 한국 영화에 조금이나마 생기를 불어 넣어줄 수 있는 그런 영화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크다"고 운을 뗐다. 
 
김무열은 "무엇보다 내가 연기한 캐릭터가 얄밉고, 때려 죽이고 싶은 캐릭터이기 때문에 보이스피싱을 당하셨던, 혹은 유사한 경험이나 피해를 겪은 분들, 혹은 주변 분들이 영화를 통해 내가 얻어맞는 모습들을 보면서 작게나마 대리만족 느끼셨으면 싶다. 모두가 날 미워했으면 좋겠다"고 진심을 표해 웃음을 자아냈다. 
 
평소 '정치, 사회 문제에도 관심이 많다'고 밝혀 왔던 김무열은 "이러한 부분도 '보이스'를 선택한 이유 중 하나였냐"는 질문에 "어쩌다보니 내가 '보이스피싱 백신 영화'라는 슬로건 아닌 슬로건을 이야기 하게 됐는데, 작업을 시작할 땐 그런 마음도 있었지만 낙상 촬영할 땐 배제하게 됐다"고 답했다. 
 
이어 "그리고 다 찍고 작품에 대해 다시 생각을 하다 보니까 우리 작품이 관객 분들을 만날 수 있는 이유는 여러가지 이유 중 '그 부분도 분명 하나가 될 수 있겠다' 싶었다. 거기에 영화적 재미도 충실하게 넣어 놓은 작품이다. 아주 단순하지만 정확한 플롯을 갖고 그것을 따라가는 주인공의 온 몸을 던지는 액션, 스피드한 전개, 조금 더 단순화 시켜서 권선징악의 쾌감이 충분하다. 재미있게 즐겨 주시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김무열은 이번 영화에서 스크린을 찢어버릴 듯한 역대급 빌런 곽프로로 활약한다. 곽프로는 보이스피싱 본거지의 기획실 총책이자 웃음마저 소름끼치는 캐릭터. 김무열은 공감을 무기로 피해자들을 쥐고 흔드는 극악무도 곽프로를 살아 숨쉬는 인물로 만들기 위해 외형 콘셉트부터 대사 한 마디, 한 마디의 톤까지 아이디어를 아끼지 않는 열정을 쏟아냈다. 
 
의미있는 메시지와 영화적 재미를 바탕으로 전세대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낼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를 만나며 벌어지는 리얼범죄액션 영화다. 15일 추석시즌 관객과 만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사진=CJ EN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