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설수無' 이홍기 "비주얼 신경쓰는 밴드되자" 야심찬 포부밝혀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5 16:21


그룹 FT아일랜드의 이홍기가 비주얼을 신경쓰는 밴드가 되어보자며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이홍기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제 우리 비주얼을 신경쓰는 밴드가 되어보자. 너무 포기했었다"라며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실제로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물오른 비주얼로 훈훈함을 자아낸 이홍기, 이재진, 최민환의 모습이 담겼다. 세 멤버 모두 다이어트와 관리를 한듯 날렵하고 슬림해진 모습이다. 

FT아일랜드는 최종훈, 송승현 탈퇴 후 3인조로 변신했다. 

한편 FT아일랜드는 최민환의 군 제대로 멤버 전원이 군필자가 돼 새 앨범을 준비 중이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