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판스타’ MSG워너비 김정민 “판소리로 새로운 음악 팁 얻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5 18:10

이현아 기자
사진=MBN 제공

사진=MBN 제공

가수 김정민이 “K-소리를 통해 새로운 팁을 얻는다”고 고백했다.
 
김정민은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조선판스타’)에서 판정단으로 활약하고 있다.
 
김정민은 프로젝트 그룹 ‘MSG워너비’로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향후 활동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는 가운데, 김정민은 “우리의 소리에 대해 궁금하기도 했고, 국악에 퓨전 음악을 컬래버해 변화를 준다는 콘셉트가 너무 궁금했다”고 출연 이유를 들려줬다.
 
김정민은 “참가자들은 기본적으로 준비가 되어 있는 분들이어서 한 무대, 한 무대가 놓칠 수 없을 정도였다. 현장 몰입감이 너무 좋았다”고 직접 무대를 지켜본 소감을 전했다.
 
김정민은 신박한 무대를 보며 음악적 영감을 얻고 있다. 김정민은 전통 악기들의 울림이 저에게 큰 감동을 주고 있다. 앞으로 제가 가질 음악적 시간들을 위해서도 큰 팁을 얻고 있다. 참가자들을 통해 많이 얻고 배우는 과정이 감사하다”고 했다.
 
국악이 낯선 시청자들을 위한 시청 포인트도 잊지 않았다. 김정민은 “소리 자체를 바꾼다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이기에, 어떤 참가자가 폭넓은 노래들을 어떻게 소화해 낼지 관심 있게 들어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며 꿀팁을 소개했다.
 
이어 “국악을 타 장르와 협업하는 ‘판터닝’ 후의 창법이 자연스러운지, 얼마나 마음을 울릴 것인지 집중적으로 들어보면 더 재미있게 ‘조선판스타’를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대한민국 최초의 국악 서바이벌 프로그램 MBN ‘조선판스타’는 매주 토요일 밤 9시 40분 MBN에서 방송된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