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모 결승골… 포항, 세레소 잡고 ACL 8강행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5 20:10

김효경 기자
세레소 오사카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포항 이승모(왼쪽 셋째). 사진 아시아축구연맹

세레소 오사카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포항 이승모(왼쪽 셋째). 사진 아시아축구연맹

포항 스틸러스가 7년 만에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8강에 올랐다. 이승모의 시즌 첫 골이 포항의 승리를 이끌었다.
 
포항은 15일 일본 오사카 요도코 사쿠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ACL 16강 세레소 오사카(일본)와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포항은 2014년 이후 7년 만에 8강에 올랐다.
 
포항은 올 시즌 제로톱으로 기용하고 있는 이승모를 이날 경기에서도 최전방에 배치했다. 이승모는 그동안 선전했지만 아쉽게도 골을 넣지 못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 기다리던 골이 터졌다. 전반 25분 코너킥에서 전민광의 헤더가 뒤로 흘렀고, 이승모가 쇄도해 빠르게 차 골망을 흔들었다.
 
급해진 세레소는 계속해서 공격의 고삐를 죄었다. 포항은 수비를 단단히 하면서 역습으로 뒤를 노렸다. 하지만 두 팀의 공격은 모두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포항은 골키퍼 강현무와 수비진의 노력으로 끝내 한 점의 리드를 지켜냈다.
 
이승모는 경기 뒤 "제일 중요했던 부분이 정신력이었다. 선수들이 간절하게 뛰었던 것이 크게 작용했다"고 했다. K리그에서 아직 득점이 없은 이승모는 "개인적으로 스트라이커인데 리그서 골이 없어서 감독님한테도, 동료들한테도 미안했다. 오늘 경기를 통해 마음의 짐을 덜어낸 것 같다"고 말했다.
 
전북 현대는 빠툼 유나이티드(태국)과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4-2로 이겼다. 전북은 전반 추가시간 구스타보의 선제골로 앞서갔으나 후반 30분 티라실 당다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연장전에서는 두 팀 모두 득점에 실패해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양팀은 2번 키커까지 나란히 골을 넣었다. 그러나 전북 골키퍼 송범근이 3번, 4번 키커의 슈팅을 몸을 날려 막아냈고, 4번 키커 김진수가 성공시켜 경기를 끝냈다.
 
K리그는 전날 역시 승부차기 끝에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를 물리친 울산 현대까지 3팀이 8강에 나선다. 이에 따라 무조건 한 팀은 준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나고야 그램퍼스를 포함한 동아시아 4개국의 8강 대진은 17일 추첨으로 결정된다. 8강과 4강전 경기는 다음달 17일,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