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친형에 40억대 용산아파트 증여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6 17:46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본명 전정국)이 친형에게 40억원 대 아파트를 증여한 사실이 알려졌다. 

16일 비즈한국은 정국이 지난해 12월 서울 용산시티파크 17층 아파트(184.49㎡, 56평)를 친형 전정현 씨에게 증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국은 이 아파트를 지난 2019년 7월 29억 8000만원에 매입했다. 현재 이 아파트는 시세가 40억원 대에 육박한다. 

앞서 정국은 지난 2018년 성수동의 서울숲트리마제 아파트 21평형을 19억5000만원에 매입했다가 지난해 10월 20억5000만원에 매각하기도 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