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마켓컬리, 추석 당일에도 '새벽배송' 경쟁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6 07:00

서지영 기자

일부 백화점과 대형마트도 연휴 내내 '열일'

 
쿠팡이 추석 연휴에도 로켓배송을 이어간다

쿠팡이 추석 연휴에도 로켓배송을 이어간다

 
올 추석 연휴에 온·오프라인 유통 업체들의 배송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가장 치열한 곳은 추석 연휴에도 진행되는 쿠팡과 마켓컬리의 새벽배송이다.  

 
쿠팡은 15일 추석 당일을 포함해 연휴 기간 내내 '로켓배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쿠팡은 365일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 아래 설과 추석 당일에도 로켓배송을 실시하고 있다. 
 
쿠팡 측은 로켓배송 외에도 신선식품 새벽 배송 서비스인 '로켓프레시'도 운영해 자정 전까지 주문한 고객은 다음 날 오전 7시까지 신선식품 설 선물세트를 받아볼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마켓컬리도 20일 저녁 11시까지 주문한 건에 대해 추석 당일인 21일 아침까지 배송을 진행한다. 다만, 21일과 22일 주문 건은 23일 오전부터 배송한다. 수도권 물류센터가 추석 당일에는 가동하지 않기 때문이다. 

마켓컬리 배송 차량 모습

마켓컬리 배송 차량 모습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G마켓과 옥션은 마트, 슈퍼 상품을 원하는 시간에 배송받는 '당일 배송관'을 추석 연휴 동안 운영한다. 당일 배송관은 인근의 마트에서 상품을 당일 원하는 시간에 배송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G마켓은 홈플러스와 롯데슈퍼·롯데마트·GS프레시, 옥션은 홈플러스 상품을 대상으로 한다. 이 중 롯데슈퍼는 추석 당일인 21일에도 당일 배송 서비스를 운영한다. 나머지 마트는 추석 당일을 제외한 연휴 기간 내내 운영한다.

 
일부 백화점과 대형마트도 추석 전날까지 주문할 경우 추석 당일 전에 배송하는 서비스를 한다. 

 
현대백화점은 압구정본점과 디큐브시티·부산점·신촌점·미아점·목동점·울산동구점 등 7개 점포가 추석 전날인 20일까지 영업한다, 또 반경 5㎞ 이내 지역에 한해 근거리 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백화점은 20일 오후 5시까지 주문하면 추석 전에 선물을 배송한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비대면 명절이 계속되면서 추석 전까지 온라인으로 장을 보거나 선물을 하려는 수요가 늘고 있다"며 "제수용품이나 선물 등을 급히 구매하려는 고객을 잡기 위해 온·오프라인 매장이 연휴에도 쉬는 날을 최소화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