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 향한 욕설과 로진백 투척…삼성 몽고메리 "후회한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6 18:41

배중현 기자
주심을 향해 욕설을 내뱉고, 로진백을 던지는 등 그라운드 난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외국인 투수 마이크 몽고메리. 삼성 제공

주심을 향해 욕설을 내뱉고, 로진백을 던지는 등 그라운드 난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외국인 투수 마이크 몽고메리. 삼성 제공

 
삼성 외국인 투수 마이크 몽고메리(32)가 고개를 숙였다.
 
몽고메리는 16일 구단을 통해 "지난 10일 경기 중 일어난 저의 불찰로 인해 20경기 출전 정지 및 제재금 300만원 징계를 받았다. KBO리그의 결정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김성철 심판원과 팬, 구단, 팀 동료, 코칭스태프, KBO리그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잘못된 행동에 대해 지금도 후회하고 있다"고 밝혔다.
 
몽고메리는 지난 10일 논란의 중심에 섰다. 대구 KT전에 선발 등판해 4회 초 공수교대 때 마운드를 내려가면서 김성철 주심을 향해 욕설을 내뱉었다. 김성철 주심이 퇴장을 명령하자 그라운드로 뛰쳐나와 심판을 향해 달려들었다. 동료 선수들이 간신히 막아 더 큰 문제로 확대되지 않았지만, 이 과정에서 들고 있던 로진백을 던져 김성철 주심 등에 맞혔다. 더그아웃에 들어간 뒤에는 삼성 유니폼을 벗어 그라운드로 내던지기까지 했다.
 
지난 14일 KBO는 상벌위원회를 열어 20경기 출전 정지와 제재금 300만원 징계를 내렸다. 몽고메리는 "징계 기간 정신적으로, 체력적으로, 그리고 감정적으로 저 자신을 돌이켜보고 재정비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 이를 통해 경기장 안팎에서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 구단은 이날 내규에 따라 몽고메리에게 벌금 300만원 자체 징계를 내렸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