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길식 감독, 안산 지휘봉 내려놓는다…민동성 수석코치 대행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6 13:48

김우중 기자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힌 김길식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힌 김길식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김실식 감독이 2년 만에 안산 그리너스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안산은 16일 "김길식 감독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2일 ‘하나원큐 K리그2 2021’ 29라운드 부산아이파크와의 홈경기 종료 후 진행된 공식 인터뷰 중 김길식 감독은 “성적 부진에 대해 가장 먼저 책임져야 할 사람은 감독이라 생각한다. 내 거취에 대해 구단과 진지하게 상의해야 할 것 같다”며 사퇴에 대해 암시를 했다.
 
개막부터 라운드까지 7승 7무 6패를 기록하며 승점을 쌓아가던 안산은 최근 9경기 연속 무승(3무 6패)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다.
 
구단에 따르면 김길식 감독은 논의 끝에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감을 이유로 감독직 사퇴를 선택했다. 안산은 고심 끝에 김길식 감독의 뜻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김길식 감독은 구단을 통해 “지난 2년 동안 선수들과 함께 정말 열심히 함께 달려왔다. 연패에 빠진 순간에도 사무국 직원들, 그리고 안산 팬분들의 많은 격려와 응원 덕분에 이겨낼 수 있었다. 너무나 감사드린다”며 “인터뷰할 때마다 모든 책임은 항상 감독에게 있다고 말해왔다. 결과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 지도자가 되고 싶지 않다. 안산그리너스FC 팬들께 죄송하고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안산은 후임으로 민동성 수석코치를 감독 대행으로 선임해 잔여 2021시즌 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김우중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