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문젠 언니"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신현빈, 서늘한 대면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7 10:44

황소영 기자
'너를 닮은 사람'

'너를 닮은 사람'

배우 고현정, 신현빈의 찬란하고 아름다운 순간과 생기를 잃어버린 또 다른 시간의 교차 속 한 순간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두 여자의 대화가 이어지는 '너를 닮은 사람' 새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10월 13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될 JTBC 새 수목극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 고현정(정희주), 그리고 그녀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 신현빈(구해원)의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고현정은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화가 겸 에세이 작가로도 성공한 여자 정희주로, 신현빈은 찬란하던 청춘의 빛을 잃고 망가져 버린 여자 구해원으로 분한다.
 
제작진이 공개한 새로운 티저 영상에는 '모든 이야기에는 시작이 있다. 나의 시작은 여기, 그리고 너'라고 말하는 고현정의 목소리로 시작된다. 이 신현빈은 "언니를 보니까 생각났어. 내가 언니를 닮고 싶어했던 거..."라고 말하고, 시리도록 아름답게 빛나는 신현빈과 따뜻한 미소를 짓고 있는 고현정의 모습이 교차된다.
 
하지만 또 다른 시간 속, 두 사람의 표정은 차갑게 굳어 있다. 고현정과 신현빈은 마치 데칼코마니처럼 다른 공간을 닮은 듯한 모습으로 오가는 장면, 그리고 마치 둘의 관계를 보여주듯 짙은 두 가지 색깔이 대비되는 물감이 물에 풀리며 혼란스럽게 섞여드는 장면으로 복잡한 감정과 치열한 갈등을 암시한다. 또 신현빈은 '왜 나는 그토록 오랫동안 나의 잘못이라고만 생각했을까?'라고 자문하는 한편, "언니는 내가 뭘 알고 있는지, 궁금하지 않은가 봐요?"라고 빈정거리듯 묻는다.
 
그리고 휴대폰을 든 채 "구해원, 너 어딨어!"라고 소리를 지르며 동요하고 있는 고현정, "언니가 다 망쳤어요. 결국 문제는 언니였어"라고 고현정을 서늘하게 비난하는 신현빈의 모습이 이어진다. 마지막 장면에서도 고현정과 대면한 신현빈이 알 수 없는 미소를 지으며 "찾았다..."라고 말해, 모든 것을 가진 여자 고현정을 불안하게 만든 비밀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사진=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