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이식' 윤주 "두번째 외래, 1kg쪄 행복..즐거운 외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7 13:48


최근 간 이식 수술을 받고 건강을 회복 중인 배우 윤주가 행복한 일상을 공유했다.

윤주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두 번째 외래. 아침 7시반부터 피검사하고 엑스레이 찍고 딩가딩가"라며 "병원 출발 전 오랜만에 몸무게체크! 하자 1키로 쪘음. 45키로가 되는 그날까지! 한달반동안 1키로가 어디더냐! 이렇게 조금씩 늘려 가면 되는거지"라며 행복함 속내를 담은 글을 올렸다. 

이어 윤주는 "이대로 도망가 버리고 싶다. 날씨가 너무 좋아. 누가 나좀 납치 좀 해봐봐. 눈감고 모른척 따라갈께! 자유갈망"이라며 "자유. free 원츄. 외래. 가을 하늘. 신나 신나. 즐거운 외출"이라는 태그를 덧붙였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38.kg이 된 체중계 사진이 담겼다. 

한편 윤주는 지난해 4월 항생제 부작용으로 급성 간부전 투병을 하던 중 지난 7월 간 이식을 받았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