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의 야망과 음모…유오성X장혁 '강릉' 11월 개봉[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7 07:58

조연경 기자
유오성과 장혁이 만났다. 
 
영화 '강릉(윤영빈 감독)'이 11월 개봉을 확정짓고 런칭 포스터를 공개했다.  
 
'강릉'은 강릉 최대의 리조트 건설을 둘러싼 서로 다른 조직의 야망과 음모, 그리고 배신을 그린 영화다. 유오성과 장혁은 2015년 드라마 '장사의 신 - 객주 2015'에 이어 또 한번 만나 열연했다. 

 
'친구' '챔피언' '친구 2'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카리스마를 보여준 유오성은 강릉 최대 리조트 사업의 핵심 인물인 오회장의 두터운 신임을 받는 인물이자 누구보다 의리를 중요시하는 인물인 길석으로 분한다. 방영 예정인 드라마 '검은 태양'에서도 남다른 존재감을 선보일 예정인 그는 '강릉'에서 지금껏 본 적 없는 연기 변신을 통해 관객들에게 놀라운 몰입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냉철함을 바탕으로 갖고 싶은 것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쟁취해온 인물 민석으로 분한 장혁에 대한 기대감도 뜨겁다. 매 작품마다 대체 불가한 매력을 선보이며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흡인력을 자아낸 그는 '강릉'에서도 완벽한 연기로 또 다른 인생 캐릭터를 완성했다는 후문이다. 

 
런칭 포스터는 파도가 매섭게 몰아 치는 동해 바다를 배경으로 서로를 등진 체 서 있는 두 남자의 모습은 그 자체로 팽팽한 긴장을 엿보이게 한다. 여기에 ‘동해 바다에 거친 파도가 몰아친다’는 카피는 야망과 음모, 배신으로 얼룩진 관계와 치열한 대립까지, 이들의 접전과 열연을 예고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