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앞으로 다가온 추석…백화점·마트, 막바지 고객 잡기 분주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7 07:00

안민구 기자

연휴에도 선물 배송, 막바지 할인 행사도

롯데백화점 직원이 추석 선물세트 당일배송 서비스 ‘바로배송’ 을 준비하고 있다. 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 직원이 추석 선물세트 당일배송 서비스 ‘바로배송’ 을 준비하고 있다. 롯데백화점 제공

추석 연휴를 앞두고 유통업계가 명절 선물을 미처 준비하지 못한 막바지 고객 잡기에 나섰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막바지 추석 선물을 준비하는 소비자를 위해 오는 19일까지 수도권 전 점에서 당일 배송 서비스 '바로배송'을 운영한다.
 
실제 롯데백화점의 명절 선물세트 일별 매출 구성비를 보면 전체의 15%가 연휴 시작 전 마지막 3일에 집중된다. 명절 선물세트의 온라인 배송 주문 접수가 명절 5~6일 전 마감되며 온라인 구매 시기를 놓치거나 명절에 임박해 상품을 구매하려는 소비자의 수요가 반영된 결과다.
 
롯데백화점 바로배송 서비스는 명절 선물 세트를 7만원 이상 구매하면 구매 점포 기준 5km 이내 주소지로 3시간 이내에 상품을 배송해준다. 
 
현대백화점 역시 추석 선물세트를 바로 배송해주는 '명절 임박 배송 서비스'를 운영한다. 
 
압구정본점·신촌점·미아점·목동점·디큐브시티·부산점·울산동구점 등 전국 7개 점포에서 추석 연휴 첫날인 20일까지 선물세트를 구매하면 당일에 바로 배송해준다.
 
배송 지역은 점포별 반경 5km 이내이며 오후 5시까지 주문하면 당일 저녁에 바로 물건을 받을 수 있다. 추석 선물세트를 5만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별도의 배송비가 부과되지 않는다. 5만원 미만 금액으로 구매한 소비자는 5000원의 배송료를 내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추석 전날 휴점하는 무역센터점·천호점·중동점·킨텍스점·판교점·대구점·울산점·충청점·더현대서울 등 9개 점포는 추석 연휴 전날인 19일까지만 해당 서비스를 운영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선물세트를 아직 구매하지 못한 고객들을 위해 추석 전날까지 배송하는 서비스를 운영한다"며 "고객들이 안심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도록 선물세트 준비에서부터 주문·배송에 이르기까지 방역 강화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 직원이 추석 선물세트 배송에 앞서 방역을 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 직원이 추석 선물세트 배송에 앞서 방역을 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제공

대형마트는 막바지 할인 행사에 돌입했다.  
 
롯데마트는 추석 당일까지 아직 명절 선물을 구매하지 못한 고객을 위해 선물 세트를 최대 30%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구매 금액에 따라 최대 50만 원의 상품권 지급하거나 즉시 할인을 해주는 혜택도 제공할 예정이다.
 
홈플러스도 추석 전날인 오는 20일까지 할인 행사를 연다. 찜갈비와 한우 구이류, 정육류, 제수용품을 최대 40% 할인 판매하고, 모레까지 온라인 몰에서 8만 원 이상 구매하면 선착순 하루 5만 명에게 1만원 할인 쿠폰도 지급한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