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라조, 코로나19 음성 판정→활동 재개 "더 좋은 무대로 보답"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9 10:37

황소영 기자
노라조

노라조

노라조(조빈, 원흠)가 코로나19 검사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마루기획은 19일 "노라조가 선제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앞서 노라조가 녹화를 진행한 SBS '좋은아침'의 촬영 스태프 중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노라조와 해당 스태프들 간 밀접 접촉은 없던 걸로 파악됐으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전날인 18일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최종 음성 판정에 따라 노라조는 향후 정상적으로 방송 및 컴백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노라조는 컴백전 대중들에게 신선한 무대를 선보이기 위해 '추석! 현대홈쇼핑과 노라조' 특집 방송에서 신곡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을 처음 선보이려고 계획했으나 아쉽게 불발됐다.
 
이와 관련 노라조는 "색다른 무대에서 신곡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 첫 무대를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준비한 만큼 아쉬운 마음이 크다. 팬분들께 더 좋은 무대로 보답하겠다"라고 전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