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추석연휴 최고 시청률 영화 ‘133만 명 시청’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23 10:22

강혜준 기자
사진=판씨네마 제공

사진=판씨네마 제공

추석 연휴 ‘집콕러’의 선택은 ‘미나리’였다.  
 
지난 20일 SBS를 통해 방송된 영화 ‘미나리’가 133만 명(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이나 시청해 추석 연휴 기간 방송된 영화 중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작품이다.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품에 안은 작품으로 크게 주목 받았다. ‘미나리’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수상을 비롯해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며 뛰어난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시청률 2위는 21일 KBS2에서 방송된 ‘담보’로 102만 명이 시청했다.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지상파와 종편에서 방송된 22편의 영화 중 시청자 수 100만 명을 넘긴 작품은 ‘미나리’와 ‘담보’ 두 편 뿐이다.  
 
3위는 MBC에서 방송된 ‘도굴’이 97만 명, 4위와 5위는 SBS에서 방송된 ‘자산어보’와 ‘미션파서블’이 각각 79만 명과 45만 명이 시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SBS 측은 “추석 연휴 영화 시청률 톱5에 SBS가 3편이나 오르면서 지난 설에 이어 왕좌를 지켰다”고 전했다.  
 
강혜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